2021.01.19 (화)

  • 구름조금속초 -4.4℃
  • 구름조금동두천 -8.4℃
  • 구름조금파주 -8.5℃
  • 구름조금대관령 -11.5℃
  • -춘천 -9.7℃
  • 맑음북강릉 -3.5℃
  • 구름조금강릉 -2.1℃
  • 구름조금동해 -2.2℃
  • 맑음서울 -6.2℃
  • 맑음인천 -6.9℃
  • 맑음수원 -5.3℃
  • 맑음영월 -7.1℃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4.2℃
  • 맑음성산 4.1℃
  • 구름조금서귀포 8.3℃
  • 구름조금강화 -7.3℃
  • 맑음양평 -8.0℃
  • 맑음이천 -7.2℃
  • 맑음보은 -5.3℃
  • 맑음천안 -6.2℃
  • 맑음부여 -4.7℃
  • 맑음금산 -4.2℃
  • 맑음김해시 -1.0℃
  • 맑음강진군 0.5℃
  • 맑음해남 -0.6℃
  • 맑음고흥 -0.2℃
  • 맑음봉화 -8.5℃
  • 맑음문경 -5.2℃
  • 맑음구미 -3.6℃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창 -3.6℃
  • 맑음거제 0.4℃
  • 구름조금남해 -0.7℃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선교적 교회의 이해와 적용

국내선교회 KIM리더훈련-2

URL복사

  

세상에서 가장 구태의연하고 재미없는 주제가 선교이고 전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예수님께서 내리신 지상명령 이후 수천 년이고, 다루고 있는 내용은 훨씬 이전의 이야기로 시작되니 이보다 더 오래된 이야기, 더 재미없는 구식의 이야기가 어디 있겠습니까?

 

그러나 진리는 변함이 없고 굴절되지 않으니 사람의 눈과 기억에 오래 저장되는 것이고 유전자 깊숙하게 자리 잡는 가장 기초가 됩니다.

그 주제가 사랑이든, 직업이든, 꿈이고 목표 이고 성공이든, 예수 그리스도를 뺄 수 없고, 그분의 도가 빠질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 다. 사람과 사람의 역사를 만드신 분이 하나님 이시고 때문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이번 세미나는 가장 재미없는 가장 구식의 이야기입니다. 가장 인기없는 종목 이고 사람 찾지 않는 맛없는 식당과도 같습니 다. 그럼에도 이번 세미나가 강행된 이유를 분명히 알겠습니다.

 

가장 강하게 붙잡고 뱉어내야 할 진리이면서도 버리기 쉽고, 잊혀지기 쉬운 이 비전이 더 오래되고 더 길 수 있도록 고민하고 훈련하는 과정이었기 때문입니다.

성인이 되고 난 후, 부모님께 지겹도록 듣는 통해 가장 가치없는 이야기 같으면서도 가장 중요한 이야기가 아침 먹고 다녀라, 운전 조심 해라였습니다.

    

 

한껏 지쳐 늦게 퇴근하면 숟가락 드는 둥 마는 둥 잠자리에 들었다가 아침을 먹지도 못하고 힘없이 운전해 나가는 자식의 위태한 모습을 정신 바짝 차리게 하는 것은 부모님의 잔소리 만한게 없습니다. 진리를 깨우치고, 가슴에 품고 전하는 데에는 신선하고 다양한 소식과 방법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나를 가장 나답게 하고 성도답게 하는 것을 유지하게 하고 제정신 들게 하는 것은 가장 오래된 이야기입니다. 바로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시고, 인간이 죄를 짓고, 이 죄인을 위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고 부활하셔서 구원하신 이 소식밖에 없습니다.

 

더 고상하고 신선한 소식이 없습니다. 그동안 개교회에서 이 소식을 가르치는 훈련자가 우리 였다면 이번에는 이 소식을 피훈련자의 입장에서 연습하고 숙지한 이가 바로 우리 목회자입 니다. 소식과 함께 소식을 전하는 방법까지 지겹도록 듣고 정리했습니다.

 

훈련자로 돌아가야 할 때를 대비해 무엇이 유익하고 무엇이 무익한지 판단하는 것은 목회자의 습관이요 버릇입니다. 그래서 각 시간 마지막에 가졌던 국내선교회 유지영 회장님과의 교회 컨설팅과 상담 시간은 목회의 중심을 잡는데 주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번 세미나의 장점은 각 사람과 교회의 풍토에 따라 유익과 무익의 기준이 있었겠으나, 주입하는데 입만 벌린 새의 부리가 알고 보면 연신 재잘대듯, 편히 뱉어내기도 했던 시간이었습니다.

 

선교적 교회를 세우기 위한 이론과 방법에 대해 이번 소모임에서 나눈 이야기들이 우리 뿌리교회에 적용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았음을 알게 됐습니다. 무엇이든지 배우는 것에서 끝나면 안됩니다. 이를 교회에 실천하고 적용해 나갈 때, 빛을 발할 수 있습니다.

 

국내선교회와 IMB와 협력하고 있는 40개 교회도 이런 적용의 은혜가 함께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귀한 사역을 함께 나눌 수 있음에 이 또한 감사할 따름입니다.

김진혁 목사 뿌리교회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부활절까지 침례교단 10만 성도 헌혈운동 전개 총회(총회장 박문수 목사)는 지난 1월 14일 총회 13층 대예배실에서 신년하례회를 가졌다. 1부 신년하례회는 총회 제1부총회장 김인환 목사(함께하는)의 사회로 해외선교회 주민호 회장의 대표기도 총회 공보부장 김은태 목사(청양)가 성경봉독한 뒤, 박문수 총회장(디딤돌)가 “세 사람”(요삼1:1~4)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문수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오늘 본문에는 세 사람이 등장하는데 우리가 과연 누구를 본받고 이 시대를 살아야 할지를 기억해야 한다”면서 “2021년 코로나 팬데믹 시대 이를 극복할 수 있는 힘은 바로 복음에 있기에 침례교회 모두가 인정받고 사랑받고 칭찬받는 교회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가 광고한 뒤, (재)기독교한국침례회 유지재단 곽도희 이사장(남원주)의 축도로 1부 예배를 마쳤다. 2부 순서는 총회의 다음세대 비전선포와 각 기관의 비전 선포, 총회와 전국 침례교회가 함께하는 헌혈운동 발대식을 진행했다. 총회 전도부장 손석원 목사는 총회가 주관하는 다음세대 침례교회 비전에 대한 개요와 취지 목적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단기간 사역이 아닌 교단 차원의 중장기 계획을 진행할 뜻을 내비쳤다. 이어 유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