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2 (화)

  • 흐림속초 19.5℃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파주 20.4℃
  • 구름많음대관령 23.8℃
  • -춘천 25.5℃
  • 구름조금북강릉 21.1℃
  • 구름많음강릉 24.2℃
  • 맑음동해 20.8℃
  • 구름조금서울 24.5℃
  • 구름많음인천 20.5℃
  • 구름많음수원 23.6℃
  • 맑음영월 26.4℃
  • 맑음대전 26.5℃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3.7℃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25.4℃
  • 맑음제주 23.0℃
  • 구름조금성산 21.2℃
  • 흐림서귀포 18.8℃
  • 흐림강화 18.0℃
  • 구름많음양평 24.1℃
  • 구름많음이천 26.2℃
  • 맑음보은 25.2℃
  • 구름조금천안 24.4℃
  • 구름조금부여 23.8℃
  • 맑음금산 26.7℃
  • 맑음김해시 24.5℃
  • 맑음강진군 23.8℃
  • 맑음해남 24.1℃
  • 맑음고흥 23.3℃
  • 맑음봉화 25.2℃
  • 구름조금문경 27.2℃
  • 구름많음구미 26.0℃
  • 맑음경주시 28.9℃
  • 맑음거창 27.1℃
  • 맑음거제 22.2℃
  • 맑음남해 23.4℃
기상청 제공

기고

크리스천 시니어의 성교육

하늘붓 가는대로 –186

URL복사

산부인과 의사나 피부비뇨기과 의사는 성을 의학적으로 다룬다. 주로 예방과 치료를 담당한다. 솔직히 그들의 의료행위는 의료일 뿐이다.

성의 윤리적이며 영적인 영역에는 그들은 전문의는 아니다. 가령 의사들은 동성애는 질병을 일으킨다는 의학적 입장에서 금해야 하겠으나 성경은 하나님이 금하신 조항이기 때문에 금해야 하는 것과 같다. “남자가 짐승과 교합하면 반드시 죽이고 너희는 그 짐승도 죽일 것이며” (레 20:15) 또 한 부류의 사람은 의료행위보 다는 성교육차원에서 전문인 활동을 한다.

 

40대 초반인듯한 여강사가 성교 육에 관한 강의 내용은 들은 바 있는데 주로 동성애의 문제점과 기타 성에 관해 이런저런 학설과 스크린을 보여 주는 것이었다. 한 시간 듣자 하니 성교육은 젊은이보다는 늙은이가 하는 게 적절하다고 느꼈다.

 

또 전문의보다는 생활경험자인 시니어가 더 실감나는 현장 성교육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거의 확신했다. 더 나아가서 시니어 중에서도 크리스천 시니어가 최상의 강사라고 믿는다.

 

성(性)은 요람에서 무덤에 갈 때까지 사람에게 붙어있는 귀중한 생활선물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다. 크리스천 시니어의 성교육의 출발은 이런 전제에서 비롯한다.

 

그런데 가령 90세까지 생존하는 사람이라면 한 살에서 90세까지 성과 관련된 삶을 살아온 자다. 성의 기동성(機動性)의 흐름은 나이에 따라 달라지며 성에 대한 관심도도 강약을 거듭하는 것이 사실이지만 하여간 죽을 때까지 성과 성 생각은 남는다.

 

갓 결혼한 젊은 부부가 성교를 즐기고 난 뒤 나눈 대화가 있었다: “여보 죽을 때에도 이것 잊지말자….”라고 신부가 말하자 신랑이 즉각 그 말을 이어 “그려, 염려하지 마, 꼭 잊지 않을께”라는 것이었다.

 

성은 이론이기에 앞서 실재이다. 성은 즐거운 것이다. 40대 강사의 성경험은 아직 50대 60대 70대 80대 90대의 그것은 아니었다. 40대 강사가 좀 안다고 말한다면 무경험 후천적 정보에 의한 것이리라. 그런즉 그 40대 성교육강사의 강의는 40대까지의 자기 성이야기 뿐일지도 모른다.

 

그런데 인생을 다 살아온 노년은 성의 기폭을 체험했던 사람이다. 진정 성교육은 자기성에 대한 진술일지도 모른다. 젊은이의 성의 즐거움은 중년의 그것과 다르고, 중년의 그것은 노년의 그것과 다르다.

 

노년의 성의 즐거움은 익은 성 즐거움이나 젊은이의 성 즐거움을 설익은 풋사과 맛이란 것을 노인이 되어서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성의 탈선 위험에 대한 충고도 시니어가 전문적이 될 것이다.

성교에는 세 유형이 있다. 그 첫째는 짐승의 교미이다. 짐승은 본능적 번식차 가지는 짝놀음인데 그것은 생식기의 마찰이니 교미(交尾)라 부른다. 사람이 짐승과 교미하면 안된다.

 

“짐승과 교합하는 모든 자는 저주를 받을 것이라 할 것이요 모든 백성은 아멘 할지니라”(신 27:21) 그 둘째는 인간만이 가지는 성교 이다. 인간 남녀가 사랑하는 것은 인격적 이성(異性)과의 성(性)의 교환이니 그게 성교(性交)이다. 그러니까 동성애는 안된다. 짐승은 교미 하고 사람은 성교한다. 그런고로 사람의 성적 탈선은 성교가 아니라 교미를 하는 것이다. 탈선은 성교가 아니라 교미 행위이다.

 

그 셋째는 그리스도인만의 전유물인 교제이다.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와 친교 하는 영적 교제가 있으니 영교(靈交)이다. 그리스도인도 사람으로서의 남녀 육체사랑도 나누지만 이에 그치지 않고 이런 육체사랑의 실재인 영교의 삶을 산다. 비그리스도인은 이런 경기에 결코 이르지 못하고 있다. 진정 크리스천 시니어야말로 참다운 성교육자격자일 것이다. 왜냐하면 크리스천 시니어 성교육의 결론은 다음과 같은 성구제시로 끝맺을 것이 확실하기 때문이다.

 

“여호와 하나님이 이르시되 사람이 혼자 사는 것이 좋지 아니하니 내가 그를 위하여 돕는 배필을 지으리라 하시니라”(창 2:18)

 

권혁봉 목사 / 한우리교회 원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부활의 빛으로 예수님을 닮아가는 교회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도다!”(고린도전서 15:20) 할렐루야!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합니다. 죄로 인하여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들을 위하여 영원한 생명의 첫 열매로 부활하신 예수님을 찬양하며 부활의 빛으로 하나가 됩시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께서 무덤에 계시지 않고 죽음에서 살아나셨다는 가장 중요한 사건을 믿는 자들입니다. 이것은 그분을 믿는 우리 역시 영원한 생명을 위해 부활할 것에 대한 소망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지금 우리는 너무나 오랫동안 코로나 팬데믹의 영향으로 극심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은 오직 사망 권세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 바라보는 것뿐입니다. 성경은 “만일 죽은 자의 부활이 없으면 그리스도도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리라 그리스도께서 만일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면 우리가 전파하는 것도 헛것이요 또 너희 믿음도 헛것이라”(고전 15:13~14)고 말씀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부활 생명을 소유한 우리는 부활의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릴 뿐 아니라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이웃에게 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