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속초 24.1℃
  • 흐림동두천 24.8℃
  • 맑음파주 23.7℃
  • 구름많음대관령 20.6℃
  • 흐림춘천 25.4℃
  • 흐림북강릉 22.7℃
  • 흐림강릉 24.7℃
  • 흐림동해 22.9℃
  • 흐림서울 25.3℃
  • 인천 23.0℃
  • 수원 23.5℃
  • 흐림영월 23.6℃
  • 대전 25.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2℃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많음성산 27.9℃
  • 흐림서귀포 28.5℃
  • 구름조금강화 23.0℃
  • 맑음양평 22.7℃
  • 맑음이천 23.0℃
  • 흐림보은 24.7℃
  • 흐림천안 24.3℃
  • 흐림부여 25.4℃
  • 흐림금산 25.3℃
  • 흐림김해시 27.6℃
  • 흐림강진군 27.7℃
  • 흐림해남 27.6℃
  • 흐림고흥 27.1℃
  • 구름많음봉화 23.4℃
  • 흐림문경 24.9℃
  • 흐림구미 25.6℃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창 25.8℃
  • 흐림거제 27.5℃
  • 흐림남해 28.0℃
기상청 제공

습관으로 파악하는 삶의 지도

상담&치유-49

 

새해가 되면 으레 세우는 계획이 있다.

성경을 더 많이 읽고 기도를 더 많이 하며, 살을 빼거나 술, 담배를 끊거나 관계를 회복하거나 승진을 하거나 사업을 더 일으키고 싶다. 지난해 이맘때와 크게 다르지 않은 계획이다. 그런데 그때 마음먹었던 변화를 지속해 왔는가는 지난해를 지내며 쌓은 습관에 따라 좌우되기도 한다.

밤에 간식을 찾는 습관은 복근을 위한 한해의 프로젝트를 금세 포기하게 한다.

 

쉴 때마다 드라마를 정주행하는 습관은 새로운 것을 배워보겠다는 야무진 계획을 미뤄두게 한다. 계속 ‘나중에 하지’를 반복하는 습관은 학업이나 일을 효과를 여지없이 떨어뜨리고 성공을 방해한 다. 비꼬거나 비난하는 말의 습관은 잘 지내보려던 관계들을 악화시킨다. 작은 일상이 삶의 방향을 좌우하는 것이다.

 

‘습관의 힘’이라는 책에서 찰스 두히그는 MIT의 한 연구를 소개한다. 뇌의 기저핵이 손상되어 기억할 수 없는 쥐들이 어떻게 미로에서 초콜릿을 찾아내는가를 지켜봤다. T자형 미로의 왼쪽 끝에 초콜릿을 놔뒀을 때, 한동안은 초콜릿을 찾지 못했고, 냄새를 따라 찾아 헤매는 동안 두뇌활동은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그러나 똑같은 길을 수백 번 다니는 동안 쥐들은 왼쪽 오른쪽 길 중에 선택하기 위해 더 이상 고민하지 않았다. 미로가 열리는 딸깍 소리가 들리면 바로 달리기 시작해서 바로 왼쪽 길을 선택해 초콜릿을 찾는다.

 

더 이상 생각할 필요가 없었고, 미로에서 달리는 행동은 버릇이 됐다. 버릇이 되면서 뇌 활동도 급격히 줄었다. 마치 우리가 아침에 일어나 치약을 짜는 방법이나 옷을 입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것과 같다. 직장에 가는 동안 생각하지 않아도 수백 번 가던 길을 이미 가고 있는 것과 같다. 습관이 된 것이다. 뇌가 활동을 절약할 방법을 찾아 반복되는 일상을 습관으로 전환시킨 것이다.

 

우리의 일상은 T자형 미로에서 초콜릿을 찾는 습관을 발달시킨 쥐와 같은 모양을 갖기도 한다. 미로가 열리는 딸각하는 신호가 주어지면 보상을 찾아내기 위해 더 이상 별생각 없이 반복하는 행동이 있는 것이다. 알코올 중독이었던 한 내담자가 돌보던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의 스트레스에 대해 나눴다. 치매였던 어머니가 아들이 자기를 때렸다고 경찰을 부르는 바람에 졸지에 감옥에 가게 됐다.

 

어머니가 물건을 던져 난장판이 됐던 집안은 고스란히 자신이 어머니를 학대한 증거가 됐다. 자신의 말을 형제도 믿어주지 않았다. 이런 일을 겪고 스트레스를 받으며 그는 전에 끊었던 술에 다시 손을 대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나 모든 것이 밝혀졌지만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연스레 술을 찾는 그의 버릇은 쉽게 사라지지 않았고 기어이 직장과 집을 모두 잃고 홈리스가 됐다.

 

그에게 ‘딸깍’하고 미로가 열리는 신호는 바로 스트레스다. 그 신호가 들리면 술을 찾았고 그가 늘상 달리는 미로가 됐다. 그 끝에서 잠시나마 스트레스를 잊게 해주는 술의 힘은 초콜릿과 같은 보상이 됐다. 그리고 그는 습관처럼 이 일상을 반복했다.

 

어떤 습관은 우리의 일상을 더욱더 값지게 하고 열매로 이어진다. 하루에 하는 30분의 짧은 운동은 우리의 근육을 꽤 단단히 한다. 물을 많이 마시는 별것 아닌 습관은 좋은 피부나 건강으로 이어진다.

 

아침에 눈을 떠서 말씀 묵상으로 시작하는 하루는 우리의 삶을 풍요롭고 지혜롭게 한다. 그런데 어떤 습관은 우리의 삶을 서서히 파괴한다. 심심해서 전화기에서 이리저리 찾아보는 영상이나 기사들은 한나절을 훅 낭비하게 하는 주범이 될 때가 많다. 부정적인 생각에 집중하는 버릇은 우리를 두려움 속에 가둔다. 스트레스를 풀려고 집중하는 게임이나 포르노는 우리의 영혼을 잠식한다. 우리의 삶이 어느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알려면 오늘의 습관을 살펴보는 과정이 필요하다.

 

한해의 성공을 이끄는 좋은 습관을 쌓으려면 우리의 현재 습관을 잘 분석하고 건강한 습관으로 대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 ‘딸깍’하는 신호는 무엇일까? 습관의 끝에서 우리가 얻는 보상은 무엇일까? 그 사이에서 우리는 어떻게 미로를 달리고 있을까? 습관이 된 미로 달리기는 다른 모양으로 대체될 수 있을까?

 

쉬기 위해 TV를 소파에서 보는 습관 대신 자전 거를 타며 볼 수 있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하던 게임 시간의 일부를 친구들과 하는 테니스나 배구로 채울 수 있다. 고민하면 찾던 술 대신 하나님을 찾아 의논할 수 있다. 속상하면 내뱉던 욕 대신 축복과 긍정의 말로 바꿀 수 있다. 올해는 습관적으로 찾아가던 그 길이 조금 더 생산적이고 건강하고 발전적이길 바라본다. 그래서 내년 이맘때는 한걸음 나아진 계획이 되길 기도한다. 좋은 습관이 쌓여 그려진 일상의 지도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으로 이어지길 기도한다.

심연희 사모 / RTP지구촌교회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침신대, 대학 재정지원 평가제도 관련 세미나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는 지난 7월 25일 ‘대학 재정지원 평가제도 변화와 미래 대비 전략’ 특별 초청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전체 교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사무총장 황홍규 교수(전 광주·전북 부교육감, 전 교육부 대학지원정책관, 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초빙교수)를 강사로 초청해 정부의 대학 재정지원 평가제도 변화에 대한 이해와 미래 대비 전략에 대한 심층적이고 실무적인 고민과 정책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홍 교수는 최근 대학 환경의 어려움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초저출산, 고령화, 코로나 시대에 한국침신대를 비롯한 기독 대학의 역할과 사명을 강조하고 미래 전략 수립의 시사점을 제시하는 등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먼저 고령인구 증가와 학력인구 감소 등 고등교육의 구조와 당면과제를 설명하고, 혁신의 방향 및 방안을 제시해 참가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이어 한국침례신학대학교의 대응 전략으로 아날로그적 규율을 넘어 디지털 해법 모색, 학생참여·학생주도 교과, 교육과정, 전공 운영, 학교의 모든 영역과 과정을 학습장으로 활용, 학생들에게 선택 전공 등을 통해 외국어, IT, 회계, 경영, 법률, 의사소통 교육을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