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속초 23.4℃
  • 흐림동두천 25.3℃
  • 흐림파주 25.2℃
  • 흐림대관령 24.4℃
  • 흐림춘천 28.5℃
  • 흐림북강릉 25.4℃
  • 흐림강릉 28.2℃
  • 흐림동해 21.9℃
  • 서울 26.6℃
  • 인천 25.5℃
  • 흐림수원 28.9℃
  • 흐림영월 27.1℃
  • 흐림대전 27.7℃
  • 대구 27.3℃
  • 천둥번개울산 25.1℃
  • 흐림광주 29.1℃
  • 부산 23.3℃
  • 흐림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2.3℃
  • 흐림성산 26.3℃
  • 흐림서귀포 26.0℃
  • 흐림강화 25.5℃
  • 흐림양평 25.6℃
  • 흐림이천 29.5℃
  • 흐림보은 25.5℃
  • 흐림천안 28.6℃
  • 흐림부여 29.6℃
  • 흐림금산 28.2℃
  • 흐림김해시 25.4℃
  • 흐림강진군 28.3℃
  • 흐림해남 27.8℃
  • 흐림고흥 25.5℃
  • 흐림봉화 22.3℃
  • 흐림문경 26.9℃
  • 흐림구미 28.1℃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창 28.0℃
  • 구름많음거제 24.6℃
  • 구름많음남해 26.2℃
기상청 제공

기고

“나도 작은 씨앗인 것을”

사모행전 5
오윤희 사모
새소망교회
(박종철 목사)

때를 따라 꽃은 피고 열매를 맺나니 하나님께서 지으신 창조물들이 어찌 이리도 어여쁠까요. 봄이 되니 여기저기 그저 감탄사가 연거푸 나옵니다. 그러나 꿈에 부풀어 씨앗을 정성스레 심는다고 싹이 그냥 나오는 것은 아니더군요. 꽃마다 심을 시기가 있고 개화의 시기가 있고 열매 맺음의 시간이 있음을 화초를 통해 깨우쳤답니다. 


제가 보기에 하도 예뻐서 초봄에 이르다 싶었지만 미리 씨앗을 심었던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행여나 싹이 나오나 매일 매일을 들여다보아도 싹이 틀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실패했다 싶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얼마있다 새롭게 또 씨앗을 심어봤습니다. 그랬더니 이번엔 어느덧 떡잎이 쏙 나오더니 연한 녹색의 이파리가 쑥쑥 자라나 소담스레 넝쿨을 뻗으며 영역을 넓혀가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렇습니다. 이 꽃은 좀 더 기다렸다 씨앗을 뿌렸어야 했나 봅니다.


봄이 되면 자연적으로 떨어졌던 씨앗들이 돌 틈에서 수줍게 얼굴을 내미는 것을 종종 보게 되는데요, 그중에 어떤 씨앗은 싹이 나긴 하지만 떡잎만 나온 채로 가운데 싹은 자라지 않아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 보는 이의 마음을 안타깝게 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 드디어 자주 내리던 빗물에도 부르트지 않고, 척박한 돌 틈에 끼어서도 절망하지 않고, 긴긴 엄동설한에도 살아남은 귀하디귀한 싹이 쏙 그 모습을 드러내니, 와우~ 어찌 감탄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연약한 듯, 그러나 싱그럽고 몹시 작으나 아름다운 자태로 보는 이의 마음을 이렇게 흡족하게 하니, 제가 꽃을 그렇게 바라보듯 우리를 주목하고 계시는 주님께서도 우리를 그런 마음으로 지켜보시지 않을까요? 저도 이 작은 꽃을 보니 항상 나를 기다려주시는 주님을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집니다. 꽃피우고 열매 맺는 자가 되어 칭찬받고 싶어집니다. 


마치 이 작은 꽃은 고된 시간을 묵묵히 견뎌낸 씨앗이 있었기에 만개할 수 있었던 것처럼, 꽃을 피워 보는 이의 눈과 마음을 기쁘게 했던 것처럼,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도 묵묵히 견디는 가운데 극복하고 성장하며, 더욱 영적인 성숙을 이루어 주님을 기쁘게 해드려야 하는 시간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마치 산모가 산고의 고통 끝에 아기를 분만한 후 회복실에서 머물다 일반실로 옮겨가듯, 이 위기의 고통을 새로운 기회로 삼아 성도와 교회가 말씀과 회개로 새롭게 회복되고 성숙한 믿음으로 성장하기를 주님께서 우리를 기다리시는 시간은 아닐지요. 


“나도 주님 앞에서 작은 씨앗인 것을….” 만약 우리가 그리하면 주님도 마치 우리가 돌 틈의 씨앗에게서 느꼈던 마음처럼 “고생했다, 잘 이겼다, 참 잘 견뎠다.” 칭찬해주시겠지요? 정신이 번쩍 듭니다. 더 이상은 코로나로 주춤거리지도 의기소침해지지도 말며 영적인 만개를 위해 힘찬 도약의 나래를 펼쳐야겠습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미주한인 41차 총회 미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총회장 김경도 목사, 미주총회)는 지난 6월 13~15일 미국 LA 남가주새누리교회에서 1000여 명의 가까운 대의원과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41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미주총회는 집회(강남중앙침례교회 최병락 목사, 밴스 피트만 센드 네트워크 총재, 제프 로그 게이트웨이신학교 총장)와 선택강의 세미나, 선교축제, 청소년 축제 등을 열며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개회예배에서 우리교단 총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 사진)는 축사를 통해, “미주총회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한인침례교회의 헌신적인 협력과 노력으로 부흥하고 성장해 옴에 기쁨으로 하나님께 영광돌린다”면서 “한국 침례교회도 100만 뱁티스트 운동을 전개하며 영혼 구원의 사명을 감당하고 있기에 미국교회도 코로나 팬데믹 이후 위기의 침례교회가 다시 회복되며 전도의 열매가 맺어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미주총회는 교단 성장과 부흥을 위한 비전2027을 인준했으며 미주침례신문을 협력기관으로 인준하는 등 주요 안건등을 처리했다. 신임 총회장에는 이행보 목사(내쉬빌연합)가 선출됐으며 제1부총회장에는 조낙현 목사(타이드워러한인)가 선출됐다. 사진제공=미주침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