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흐림속초 6.2℃
  • 흐림동두천 -1.9℃
  • 흐림파주 -2.5℃
  • 구름조금대관령 -1.3℃
  • 구름조금춘천 1.4℃
  • 구름조금북강릉 7.3℃
  • 구름조금강릉 7.6℃
  • 흐림동해 9.2℃
  • 서울 -0.8℃
  • 구름조금인천 -1.1℃
  • 구름많음수원 -0.7℃
  • 맑음영월 4.5℃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10.1℃
  • 흐림광주 5.4℃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9.3℃
  • 흐림성산 8.6℃
  • 흐림서귀포 15.5℃
  • 흐림강화 -1.9℃
  • 흐림양평 1.2℃
  • 흐림이천 1.3℃
  • 흐림보은 2.7℃
  • 흐림천안 1.8℃
  • 흐림부여 2.8℃
  • 흐림금산 3.0℃
  • 흐림김해시 9.6℃
  • 흐림강진군 6.0℃
  • 흐림해남 5.8℃
  • 흐림고흥 6.8℃
  • 흐림봉화 5.4℃
  • 흐림문경 3.4℃
  • 흐림구미 6.1℃
  • 흐림경주시 8.5℃
  • 흐림거창 5.8℃
  • 흐림거제 10.6℃
  • 흐림남해 9.6℃
기상청 제공

목회.신학

이제 30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탄소중립 창조회복교회 만들기-3
홍찬혁 목사
한교총 기후환경위원회 위원

‘총, 균, 쇠’의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 UCLA 지리학과 교수는 안희경 기자와의 인터뷰 ‘안희경의 내일의 세계’에서 우리의 문명은 30년밖에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전 세계인구가 코로나19에 다 걸린다 해도 그로 인해 죽을 수 있는 인구는 2%에 불과하지만, 핵무기와 기후변화, 자원 고갈, 불평등의 위기 요소는 지구적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 전 인류에게 미치는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세계가 당면한 문제는 세계인구가 증가하는 속도, 숲이 잘려나가는 속도, 그리고 기후변화 진행 단계까지, 약 30년 후에는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 된다고 역설했다. 


기독교환경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전문가는 “우리 같은 환경 운동하는 사람들은 10년 이후에는 환경운동이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나는 이들의 말을 들으면서 롯의 경고를 농담으로 여기던 사람들이 생각났다. “롯이 나가서 그 딸과 정혼한 사위들에게 고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성을 멸하실 터이니 너희는 일어나 이곳에서 떠나라 하되, 그 사위들이 농담으로 여겼더라”(창 19:14).


환경운동가들의 경고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미 1980년대부터 자원 고갈에 대한 경고가 있었고,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에 대한 여러 지표들은 그 위험성과 심각성을 경고하고 있다. 해수면이 급격히 상승하고 있으며, 점점 더 강해지는 허리케인, 토네이도, 태풍에 대한 소식, 그로 말미암아 바닷가에 건축된 대규모의 핵발전소와 조선소, 화학 공장들의 위험성, 호주와 캘리포니아에서 이어지는 대대적인 산불의 피해, 북반구 역사상 가장 더운 여름, 북극 온도의 급격한 상승으로 말미암는 가속도로 해빙되는 빙하, 아마존의 급격한 훼손으로 말미암는 환경 생태계의 파괴, 최악의 가뭄으로 시달리는 태국 등등은 우리가 환경운동에 동참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의 심각성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뉴스를 통해 매년 사상 최악의 가뭄과 홍수, 사상 최고의 온실가스 농도 등이 발표되다 보니, 우리의 감각이 무뎌져 그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기후변화와 자원 고갈, 지구온난화와 같은 용어들이 익숙해진 만큼 그 심각성에 대해서 농담으로 여겨버리거나, ‘어떻게든 되겠지’라고 하는 무사안일한 생각, 또는 ‘내가 뭘 할 수 있겠나’ 하는 자포자기의 심정이 그 반응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기독교에서의 환경 문제에 대한 이해와 인식 역시 이와 그리 크게 다르지 않다. “어차피 주님이 오시면 이 세상이 끝날 것인데 굳이 우리가 그것을 걱정하면 뭐하겠느냐?”는 사람도 있고, “우리가 무엇을 한다고 해도 변화될 수 없는 일이니 하나님께 더욱 열심히 기도하면 된다”는 사람도 있으며, “세상일은 세상 사람들에게 맡기고 우리는 그저 복음만 전하자”는 사람도 있다. 물론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책임과 창조세계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을 강조하는 소수도 있다. 우리는 소수라 하더라도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의 위기에서 우리의 역할에 대하여 작은 것에서부터의 실천하는 열심이 필요한 때다. 지금 여기에서 우리의 작은 실천으로 탄소중립 운동에 동참하지 않으면, 우리 자손뿐만 아니라 우리까지 그 위험에 노출될 것이다. 오늘 이 시대는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을 막을 의인 10명이 필요한 시기이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지구촌사회복지재단, 창립 20주년 기념식 사회복지법인 지구촌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최성은)은 지난 11월 18일 분당노인종합복지관(관장 이정우)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교회사회복지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행사는 최성은 대표이사, 신상진 성남시장, 정춘숙 국회보건복지위원장, 박광순 성남시의장 등 지역사회 복지인사와 후원자, 봉사자, 지구촌교회 교인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최성은 대표이사는 이날 환영사에서 “지난 20년간을 돌아보며 지구촌사회복지재단은 소외된 이웃이 홀로 있지 않도록 사역하며, 전문복지서비스를 통해 저소득 가정을 돕고, 이웃들의 필요를 채우기 위해 나아왔다고 생각한다. 다음 20년도 그리스도의 사랑을 바탕으로 이웃들의 필요를 채우며, 아픔과 어려운 부분을 돕기를 기대하며 약속한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20년간 재단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기여한 20명의 나눔지기 선정해 특별수상을 진행했으며, 재단의 복지 서비스를 받은 대상자 가정이 최성은 대표이사에게 감사패를 전하는 특별 시간도 마련됐다. 최성은 대표이사는 ‘로잔언약을 통한 대한민국 교회사회복지의 방향과 전략’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펼쳤으며, 로잔언약에 나와있는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책임’에 담긴 의미를 되새기며,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