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추상미·이석준 첫 공동제작 연극 ‘스크루테이프’ 개막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나니아 연대기’의 작가 C.S. 루이스의 또다른 명작 ‘스크루테이프의 편지’가 연극 ‘스크루테이프’로 새롭게 재탄생해 관객들을 마주한다.


원작 ‘스크루테이프의 편지’는 인간을 신에게서 멀어지게 하려는 악마의 태도로 쓴 풍자적 작품으로, 악마에 대한 재치 있는 상상력과 깊이 있는 철학을 더하며 ‘나니아 연대기’와 함께 C.S. 루이스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최근 연극 ‘오펀스’를 통해 8년 만에 무대에 복귀한 배우 추상미와 대학로 명품 배우이자 연출가로 활약하고 있는 이석준의 첫 공동제작으로, 기획부터 연출까지 전 과정에 걸쳐 직접 참여하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공연 전부터 관객들의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이번 ‘스크루테이프’는 무대와 매체를 넘나들며 이미 연기력이 입증된 배우들이 캐스팅 돼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뮤지컬 ‘모래시계’와 드라마 ‘돼지의 왕’의 황만익 배우, 뮤지컬 ‘태양의 노래’와 영화 ‘늑대들’의 정의욱 배우, 연극 ‘에쿠우스’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이은주 배우, 연극 ‘엄마를 찾습니다’와 영화 ‘경관의 피’의 노은하 배우, 연극 ‘월드다방’과 ‘섬마을 우리들’의 김동민 배우까지 공연이 펼쳐지는 90분 내내 믿고 보는 배우들의 생생한 연기를 확인할 수 있다. 


‘스크루테이프’의 연출을 맡은 이석준은 “신의 입장이 아니라 악마의 시선에서 풀어낸 원작의 색다른 접근과 독특한 매력을 다양한 연출 기법과 탄탄한 연기를 통해 무대 위로 더 크게 증폭시켜 관객들을 순식간에 악마의 세계로 이끌 것”이라며 연극에 대한 재미와 감동을 자신했다. 


연극 ‘스크루테이프’는 2023년 1월 6일부터 2월 4일까지 대학로 TOM2관에서 공연하며, 현재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범영수 부장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