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1 (월)

  • 흐림속초 24.6℃
  • 흐림동두천 24.3℃
  • 흐림파주 24.3℃
  • 흐림대관령 24.2℃
  • 구름조금춘천 25.3℃
  • 흐림북강릉 23.9℃
  • 흐림강릉 25.4℃
  • 흐림동해 24.8℃
  • 서울 25.6℃
  • 천둥번개인천 25.1℃
  • 수원 25.6℃
  • 흐림영월 23.9℃
  • 대전 25.0℃
  • 흐림대구 29.1℃
  • 흐림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6.9℃
  • 흐림고창 26.1℃
  • 제주 28.7℃
  • 흐림성산 27.0℃
  • 서귀포 27.7℃
  • 흐림강화 25.2℃
  • 흐림양평 24.5℃
  • 흐림이천 24.7℃
  • 흐림보은 25.2℃
  • 흐림천안 24.8℃
  • 흐림부여 25.0℃
  • 흐림금산 24.0℃
  • 흐림김해시 27.4℃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해남 27.0℃
  • 흐림고흥 26.8℃
  • 흐림봉화 23.0℃
  • 흐림문경 24.2℃
  • 흐림구미 25.8℃
  • 흐림경주시 25.9℃
  • 흐림거창 26.0℃
  • 흐림거제 28.6℃
  • 흐림남해 28.2℃
기상청 제공

교계

한신교회, 제9회 신학심포지엄 개최

“새 시대를 위한 새로운 신학과 설교” 주제로


오는 68~11일 원주 한솔 오크밸리서


서울 한신교회(강용규 목사)와 샌프란시스코 신학대학원(총장 제임스 맥도날드)은 오는 68~11일 강원도 원주 한솔 오크밸리에서 전국교회 목회자와 신학생을 대상으로 제9회 신학심포지엄을 가진다.


새 시대를 위한 새로운 신학과 설교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목회자들의 영적, 지적 재충전을 목적으로 에베소서 강해와 신약서신서 속의 고통에 대한 문제, 신명기 강해 등으로 중심으로한 성서신학 중심의 내용과 이중표 목사 소천 10주기를 맞아 별세신학을 재조명할 예정이다.


주요 강사로는 샌프란스코 신학대학원 제임스 맥도날드 총장을 비롯해, 예일대학교 그레고리 스털링 교수(신약학), 샌프란스코 신학대학원 그레고리 러브 교수(조직신학), 연세대학교 박준서 명예교수(구약학), 한신대학교 오영석 전 총장 등이 나서며 그리스도안에서 새로운 피조물을 향한 교회의 공적증언” “다양한 세상 속의 일치(에베소서)” “우리 안에 있는 희망” “신명기 연구” “한국교회의 소생과 별세신학등을 주제로 강의에 나선다.


한신교회 강용규 목사는 이번 심포지엄은 목회에서 가장 중요한 성서신학을 중심으로 신학적인 지평과 설교에 필요한 지식을 나누게 될 것이라며 말씀으로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경험하며, 지교회를 향한 새로운 비전을 품게 되는 귀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참가를 원하는 목회자와 신학생은 전화(02-594-4141)나 팩스(02-532-0451이나 한신교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며 회비는 20만원이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 참가자에겐 샌프란시스코 신학대학원에서 발급하는 수료증을 받을 수 있으며, 목회의 궁극적인 기초가 되는 신학의 지적인 부분을 충족시키는 신학적 재충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