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속초 13.2℃
  • 흐림동두천 17.2℃
  • 흐림파주 15.9℃
  • 흐림대관령 15.0℃
  • -춘천 17.7℃
  • 흐림북강릉 16.8℃
  • 흐림강릉 20.5℃
  • 흐림동해 14.1℃
  • 서울 16.9℃
  • 인천 17.2℃
  • 수원 17.1℃
  • 흐림영월 15.0℃
  • 대전 16.0℃
  • 대구 12.3℃
  • 울산 13.0℃
  • 광주 12.7℃
  • 흐림부산 15.4℃
  • 흐림고창 13.9℃
  • 제주 17.6℃
  • 흐림성산 16.0℃
  • 서귀포 16.1℃
  • 흐림강화 16.7℃
  • 흐림양평 16.2℃
  • 흐림이천 15.9℃
  • 흐림보은 14.1℃
  • 흐림천안 16.0℃
  • 흐림부여 15.2℃
  • 흐림금산 13.1℃
  • 흐림김해시 13.7℃
  • 흐림강진군 13.1℃
  • 흐림해남 14.1℃
  • 흐림고흥 13.8℃
  • 흐림봉화 12.9℃
  • 흐림문경 12.5℃
  • 흐림구미 14.4℃
  • 흐림경주시 12.2℃
  • 흐림거창 9.4℃
  • 흐림거제 15.1℃
  • 흐림남해 11.6℃
기상청 제공

특집

전체기사 보기

선한 사마리아인 같이 섬기는 ‘행복나무요양원’

“주님 품으로 가시는 그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자식처럼 섬기고 안을 수 있는 곳이 되기 위해 행복나무요양원의 전 식구들은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다가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마지막 그 순간까지도 복음을 전하며 주님을 영접하며 평안하게 가실 때, 이루 말할 수 없는 보람을 느끼게 됩니다. 저는 이것이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또 다른 사랑을 전하는 방법입니다.” 노인 요양 사역은 초고령화시대를 맞이한 우리 사회에 핵심사역으로 많은 이들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연세 많은 어르신들이 자식들의 도움, 의지함 없이 요양원에서 여생의 마지막으로 보내는 요양 사역은 사회적으로 뿐만 아니라 여러 교회에서 관심을 가지고 이 사역에 동참하고 있다. 특히 핵가족사회에서 부모를 모시기 힘든 이들에게 요양원의 사역은 이들을 대신해 어르신을 부모와 같이 모시는 곳으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목회 사역을 감당하면서 이웃을 섬기는 일에 관심이 많았던 황인구 목사는 어린이집을 운영하며 미래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침례교 목회자였다. 하지만 교회의 어르신들이 늘어나고 지역에 노령인구의 증가는 필연적으로 이들을 위한 보살핌과 돌봄이 부족함을 경험하게 된다. 결국 어린이집 사역을 정리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