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8 (목)

  • -속초 1.8℃
  • -동두천 5.7℃
  • -파주 6.4℃
  • -대관령 -0.2℃
  • -춘천 5.5℃
  • 북강릉 1.3℃
  • -강릉 1.7℃
  • -동해 2.8℃
  • 흐림서울 5.6℃
  • 박무인천 5.0℃
  • 박무수원 6.8℃
  • -영월 2.1℃
  • 대전 2.9℃
  • 대구 1.4℃
  • 울산 2.6℃
  • 흐림광주 5.3℃
  • 부산 5.5℃
  • -고창 4.3℃
  • 흐림제주 7.0℃
  • -성산 7.2℃
  • -서귀포 11.2℃
  • -강화 6.7℃
  • -양평 7.0℃
  • -이천 5.8℃
  • -보은 2.9℃
  • -천안 5.6℃
  • -부여 5.2℃
  • -금산 1.7℃
  • -김해시 2.9℃
  • -강진군 5.8℃
  • -해남 4.8℃
  • -고흥 6.2℃
  • -봉화 1.3℃
  • -문경 4.1℃
  • -구미 2.0℃
  • -경주시 0.8℃
  • -거창 3.5℃
  • -거제 4.5℃
  • -남해 5.3℃
기상청 제공

목산마을

어쩌면 저리도 붉을까
온 몸에 멍울진 보혈을 쏟아내신 날
바위가 터지고 무덤이 열리고
감겼던 눈이 떠지던 날
막혔던 귀가 열리던 날
어쩌면 저리도 붉을까
몸도 마음도 피멍이 든 사순절

내게로 오신 주님
연초록 물이 든 사월 천지에
앞뒤 마당 화단가에 세워진 나무십자가
검붉게 핀 보혈의 꽃
여보, 여보시오
꽃이 피었소
그대와 나를 위해 흘리신 보혈로
꽃이 피었소


시인은 ‘자유문학’으로 등단했으며 한국문인협회 회원이다.
시집은 ‘꽃이 보고 싶을 때’ 등이 있으며 현재 우림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