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속초 18.9℃
  • -동두천 21.1℃
  • -파주 17.8℃
  • -대관령 18.5℃
  • -춘천 22.9℃
  • 구름많음북강릉 20.8℃
  • -강릉 23.5℃
  • -동해 19.4℃
  • 연무서울 20.4℃
  • 맑음인천 16.5℃
  • 맑음수원 20.0℃
  • -영월 21.4℃
  • 맑음대전 22.3℃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16.3℃
  • -고창 19.0℃
  • 맑음제주 17.7℃
  • -성산 17.4℃
  • -서귀포 17.7℃
  • -강화 13.7℃
  • -양평 22.9℃
  • -이천 23.1℃
  • -보은 22.6℃
  • -천안 22.0℃
  • -부여 22.1℃
  • -금산 21.8℃
  • -김해시 18.4℃
  • -강진군 21.6℃
  • -해남 21.3℃
  • -고흥 21.2℃
  • -봉화 21.7℃
  • -문경 22.9℃
  • -구미 23.5℃
  • -경주시 23.8℃
  • -거창 23.0℃
  • -거제 20.2℃
  • -남해 22.3℃
기상청 제공

출판

인문학, 복음전도 최고의 도구

인문학을 하나님께┃한재욱 지음┃304쪽┃15000원┃규장


한재욱 목사는 매일 아침 2만 2000여 명에게 이메일로 우리에게 익숙한 시, 소설, 영화 이야기들을 성경의 진리와 함께 들려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극동방송 간판 프로그램인 ‘좋은 아침입니다 : 인문학을 하나님께’와 국민일보 ‘겨자씨칼럼’ CTS ‘새벽의 종소리’ 등을 통해서도 인문학을 이용해 복음을 전하고 있다.


‘인문학을 하나님께’는 한 목사가 신학교에서 강의했던 강의안과 극동방송에서 방송했던 내용을 책으로 엮은 것이다. 반응은 매우 뜨겁다. 1쇄 물량이 서점에 풀리기도 전에 온라인에서 완판 돼 2쇄가 들어갔다.
시대의 지성 이어령 교수와 한국교회의 큰어른인 김장환 목사가 친히 추천사를 풀어냈고, 한국일보와 서울경제 등 국내 주요언론에서 “인문학의 주인은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전파하는 목사”라는 소개로 책에 대한 기사가 보도됐다.


한 목사의 인문학에 대한 관심과 사역은 오랜 세월동안 축적된 결과다.
학창시절 문학에 뜻을 뒀던 한 목사는 집안 사정으로 인해 그 꿈을 잠시 접었지만 신춘문예에 도전하고 문학과 철학을 복수전공하며 문학에 대한 애정의 끈을 놓지 않았다. 계속된 인문학에 대한 탐구 중에 그는 인문학이 굉장히 매력적이지만 철저한 한계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인문학은 인간에게 공감과 위로를 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인생의 해답, 구원의 길은 오직 주님의 말씀 뿐이라는 사실을 느낀 것이다.


한 목사는 ‘인문학은 땅의 신음’이라 말한다. 인문학은 인간과 만물의 본질을 찾으려는 근원적 욕구다. 하지만 인문학은 온갖 미사여구를 동원한다 하더라도 그 본질에 다다를 수 없다. 오직 본질에 대한 해답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서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교회는 인문학을 무시해야 할까? 한 목사는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인문학이야말로 복음전도의 최고의 도구라는 것이다.


인문학의 장점은 바로 공감으로 이를 통해 믿지 않는 불신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기고 인생의 본질에 도달할 수 있는 성경으로 해답을 제공하면 굉장히 효율적인 전도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한 목사는 기독교 역사에서 이름난 초대교회 교부들과 종교개혁가들 뿐만 아니라 예수님조차도 인문학의 대가였다고 말한다.


그는 “성경에 보면 예수님의 언어는 바리새인이나 서기관과 같지 않고 권세 있는 자와 같더라고 했다. 이는 두 가지 이유로 그 말의 뿌리가 하늘에 닿았다는 것과 언어의 방법이 인문학적인 땅의 언어를 썼다는 점이다. 즉 예수님의 모든 비유와 언어는 민중들이 이해하기 쉬운 인문학적 언어라는 것”이라며 “인문학을 잘 활용하면 최고의 복음전도 방법론이 된다는 것을 그리스도인들이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목사는 “인문학과 신학은 서로 다르기에 싸울 것이 아니라 복음전도의 최고의 도구라는 점을 인식하고 인문학의 주인이 하나님임을 선포하는 것이 인문학을 대하는 바람직한 태도”라고 강조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교회진흥원, 글로벌선진학교와 MOU 체결 교회진흥원(이사장 황인술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은 지난 5월 2일 글로벌선진학교 문경캠퍼스에서 글로벌선진학교(이사장 남진석 목사)와 상호교류 및 협력에 관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양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 인사 및 소개, 이요섭 원장(교회진흥원)과 남진석 이사장(글로벌선진학교)의 협약서 사인 및 기념품 교환으로 진행됐다. 교회진흥원과 글로벌선진학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앙관련 교재 및 교육프로그램의 공유 및 교환, 출판, 교재 및 도서 공급, 학교 시설물 이용, 청소년교육과 훈련 등에 관한 다양한 협력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말에서 이요섭 원장은 “교회진흥원의 축적된 노하우와 인프라를 통해 글로벌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는 글로벌선진학교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국내외적으로 모범사례가 되는 글로벌선진학교의 교육 콘텐츠를 보급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남진석 이사장은 “남진석 이사장은 빠르게 변해가는 21세기 교육현장의 필요를 위해 두 교육기관이 구체적으로 도움을 주고받는 동반자적인 협력의 기회를 마련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글로벌선진학교는 1998년 우리교단 출신의 남진석 이사장이 100억의 지구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