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6 (목)

  • 구름많음속초 28.3℃
  • 흐림동두천 26.9℃
  • 흐림파주 26.8℃
  • 구름많음대관령 21.7℃
  • -춘천 26.9℃
  • 흐림북강릉 27.6℃
  • 구름많음강릉 28.3℃
  • 흐림동해 25.3℃
  • 흐림서울 27.9℃
  • 흐림인천 26.1℃
  • 소나기수원 24.6℃
  • 흐림영월 23.1℃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6.8℃
  • 흐림광주 25.2℃
  • 흐림부산 25.9℃
  • 흐림고창 25.4℃
  • 흐림제주 27.1℃
  • 흐림성산 25.3℃
  • 흐림서귀포 25.2℃
  • 흐림강화 25.8℃
  • 흐림양평 26.5℃
  • 흐림이천 26.1℃
  • 흐림보은 26.0℃
  • 흐림천안 25.2℃
  • 흐림부여 27.3℃
  • 흐림금산 26.6℃
  • 흐림김해시 27.7℃
  • 흐림강진군 25.6℃
  • 흐림해남 25.8℃
  • 흐림고흥 24.8℃
  • 흐림봉화 23.9℃
  • 흐림문경 26.8℃
  • 흐림구미 25.8℃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창 24.8℃
  • 흐림거제 25.8℃
  • 흐림남해 26.1℃
기상청 제공

목산마을

할머니와 어린 손자가
텃밭에 나가 햇살을 고르며
식탁에 오를 채소들을 심나 봅니다
어린 손자는 손가락으로
흙에 작은 구멍을 뚫고
콩을 한 알 심습니다
두 눈을 찔금 감고는
“하나님 콩 잘 자라게 해 주세요”

할머니는 손자가 텃밭을 놀이터 삼아
한 나절을 놀도록
갈아엎어 고랑을 내고 거름을 주고
기다리다 졸던 씨앗들이 깨어날 무렵
정성스레 텃밭에 줄지어 옮겨주고는
물을 뿌리십니다

"이제 하나님께 맡기니 그저 감사합니다"


시인은 목산문학회 회원으로
현재 선한교회를 섬기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