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맑음속초 14.9℃
  • 구름조금동두천 15.8℃
  • 구름많음파주 15.1℃
  • 구름조금대관령 8.5℃
  • -춘천 14.0℃
  • 맑음북강릉 16.7℃
  • 맑음강릉 16.7℃
  • 맑음동해 16.0℃
  • 연무서울 15.0℃
  • 연무인천 14.7℃
  • 연무수원 15.2℃
  • 흐림영월 13.9℃
  • 연무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6.3℃
  • 구름많음성산 16.9℃
  • 구름조금서귀포 18.2℃
  • 맑음강화 15.7℃
  • 구름많음양평 15.2℃
  • 구름조금이천 15.8℃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조금천안 14.8℃
  • 흐림부여 13.8℃
  • 흐림금산 12.5℃
  • 구름많음김해시 18.0℃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조금해남 14.7℃
  • 구름많음고흥 15.8℃
  • 흐림봉화 11.8℃
  • 흐림문경 13.6℃
  • 흐림구미 13.6℃
  • 구름많음경주시 17.1℃
  • 흐림거창 13.8℃
  • 구름많음거제 17.2℃
  • 구름조금남해 16.7℃
기상청 제공

기고

언필칭 그리스도인은 불구자

하늘붓 가는대로 -105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만일 네 오른 눈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며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마5:29~30)


웬 세상에 오른 눈 빼인 자, 그리고 오른팔을 잘린 자가 어떻게 온전한 사람이라 할 수 있을까? 조국을 위해 전투에서 지체를 잃은 상이용사가 아니고서야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이유는 살인적 문자적 해석에 따라 범죄한 눈을 빼고 범죄한 오른팔을 잃었기 때문이다.  물론 이 말씀을 비유적으로 해석해야 하지만 우리의 심령으로는 얼마든지 눈 빼어버린 손을 잘라야 한다. 그리스도인은 제 몸을 온전히 지킬 수 없다. 사람은 누구나 죄가 있기에 죄인이요 또 죄 행위를 하게 된다. 그리스도인도 예외는 아니다. 범할 때마다 빼버리고 잘라 버려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그리스도인은 비그리스도인과 다르게 세상 눈이 볼 때 불구자임이 분명하다. 자기가 하고 싶은 정욕의 일들을 굳이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6월 29일자 “훈련의 방향”에는 아래와 같이 말하고 있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거듭나게 함으로 변화시키실 때, 그 삶의 특징은 불구로써 시작하는 것입니다. 이제는 해서는 안 되는 수백 가지의 것들이 생겼습니다. 이런 것들은 과거 당신의 세속적인 눈에는 당신의 오른손과 오른 눈처럼 여겨지던 것들입니다. 세상 사람들은 말합니다. ‘도대체 그것이 뭐가 나쁘다는 것입니까? 당신은 정말 이상한 사람이네요.’ 성도로서 불구의 삶으로 시작하지 않는 사람은 절대로 없습니다. 그러나 불구지만 하나님의 눈에 아름다운 삶을 시작하는 것이, 사람의 눈에 아름답지만 하나님의 눈에 불구인 삶보다 낫습니다.


처음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의 성령으로 당신의 많은 행동들을 막으십니다. 그 행동들은 당신에게는 합당치 않지만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는 완벽하게 합당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그러므로 남들이 당신에게 제약된 행동을 한다고 해서 그들을 비판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영적 삶의 출발은 불구의 삶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완벽하게 온전해진 삶의 그림을 제시하십니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마5:48)”
- 오스왈드 챔버스 “주님은 나의 최고봉”


세상이 보기엔 불구자 그리스도인이라도 하나님이 보시기에는 날개 달린 천사로 보신다. 누구의 눈에 미인이랴? 솔직히 눈 빼버리고 오른손 잘라내는 일이 우리 사람으로서는 할 수 없다고 고백한다. 그러기에 이것은 산상수훈 속의 또 다른 분명(分明)한 율법이다. 그러기에 예수께서 우리가 실천할 수 없어서 유죄판결 받은 우리를 대신하여 율법의 요구 “죽어라”이기에 “그럼 죽어준다”해서 율법의 요구를 이루셨다.


그런데 우리는 영적으로 눈 빼이고 손 잘린 자가 되어졌다. 이제 불구자된 그리스도인에게는 성화의 생활로 들어가야 하는 것만 남았는데 언제나 눈 빼고 손 자르는 마음으로 살아야 할 것이다.

세상이 그리스도인들을 향해 하지 못하는 것이 너무 많은 불구자로 보아줄 때 하나님은 또 다시 그런 그리스도인을 예쁘게 보아주시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