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속초 1.8℃
  • 맑음동두천 0.8℃
  • 맑음파주 -0.7℃
  • 맑음대관령 -2.6℃
  • -춘천 -0.4℃
  • 맑음북강릉 2.4℃
  • 맑음강릉 2.7℃
  • 맑음동해 2.8℃
  • 맑음서울 0.5℃
  • 맑음인천 -1.2℃
  • 맑음수원 0.6℃
  • 맑음영월 -0.2℃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5.6℃
  • 구름조금고창 2.5℃
  • 흐림제주 5.9℃
  • 흐림성산 6.3℃
  • 구름조금서귀포 9.3℃
  • 맑음강화 -0.9℃
  • 맑음양평 0.6℃
  • 맑음이천 1.0℃
  • 맑음보은 1.0℃
  • 맑음천안 0.1℃
  • 맑음부여 2.1℃
  • 맑음금산 1.8℃
  • 맑음김해시 5.9℃
  • 맑음강진군 5.2℃
  • 구름조금해남 3.9℃
  • 맑음고흥 5.4℃
  • 맑음봉화 0.5℃
  • 맑음문경 1.4℃
  • 맑음구미 3.1℃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창 3.9℃
  • 맑음거제 5.7℃
  • 맑음남해 5.6℃
기상청 제공

목산마을

실 하나에 묶여 태평양을 건넜다
아무도 보지 못한다
길을 잃었나 하고 당기면
여전히 바람 타고 놀고 있다
화난 소년 줄을 당기지만
여전히 연은 바람과 한 눈만 팔고 있다

에라 모른다 끊어져라 당긴 줄
문득 독수리되어 나타났다
가늘다고 약한 것 아니니
줄만 믿으란다
부르고 당겨야 대답하는 너의 이름은 연이다


시인은 버지니아문학저널 대표이며

리치몬드교회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리치몬드한인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