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많음속초 0.9℃
  • 흐림동두천 1.8℃
  • 흐림파주 0.9℃
  • 구름많음대관령 -2.7℃
  • -춘천 0.3℃
  • 구름많음북강릉 3.1℃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많음동해 4.0℃
  • 흐림서울 3.7℃
  • 흐림인천 2.6℃
  • 흐림수원 3.3℃
  • 흐림영월 1.6℃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7.1℃
  • 흐림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7.5℃
  • 흐림고창 4.6℃
  • 흐림제주 9.1℃
  • 흐림성산 8.8℃
  • 구름조금서귀포 9.2℃
  • 흐림강화 0.3℃
  • 흐림양평 2.0℃
  • 흐림이천 1.9℃
  • 흐림보은 2.2℃
  • 흐림천안 2.2℃
  • 흐림부여 4.9℃
  • 흐림금산 3.1℃
  • 구름많음김해시 7.2℃
  • 흐림강진군 6.6℃
  • 흐림해남 5.1℃
  • 흐림고흥 5.1℃
  • 흐림봉화 -1.4℃
  • 흐림문경 2.2℃
  • 흐림구미 3.3℃
  • 구름많음경주시 3.4℃
  • 흐림거창 3.8℃
  • 구름많음거제 5.5℃
  • 흐림남해 5.0℃
기상청 제공

자세히 그리고 오래

비전 묵상-5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 너도 그렇다.”
나태주 시인의 시 <풀꽃>입니다. 짧은 문장으로 긴 울림을 주는 시입니다. 1991년 이후 서울 광화문의 교보생명 본사 건물에 걸린 ‘광화문 글판’ 가운데 사람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작품이기도 합니다.
가까이 자세히 그리고 깊고 오래 가야 볼 수 있는 풍경이 있습니다. ‘만남’이 있고 ‘스침’이 있습니다. 만남이 깊어지지 않고 인격의 변화가 없을 때, 만남은 스침이 됩니다. 음식을 씹지 않으면 소화 불량에 걸리고, 글도 음미하지 않으면 그저 의미 없는 낱말의 나열일 뿐인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만약 당신의 사진이 만족스럽지 않다면, 그것은 당신이 대상에 충분히 가까이 다가가지 않은 것이다.”(If your photographs aren't good enough, you're not close enough)
수 많은 광고 카피로도 쓰이고 있는 이 고백은 전설적인 종군 사진기자 로버트 카파의 사진 철학입니다. 그는 포토저널리스트로서 그 시대의 결정적인 순간들을 담아내기 위해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며 대상에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그는 1954년 41세의 나이로 인도차이나전을 취재하러 갔다가 베트남에서 지뢰를 밟고 폭사했습니다.


이후 ‘카파이즘’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투철한 기자정신(프로정신)’이라는 뜻으로 통하고 있습니다.
수박을 겉만 핥으면 수박을 먹은 것이 아니듯이, 예수님도 겉만 스치면 예수님을 모르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사단의 하수인 내지는 사단의 상징인 애굽의 바로 왕은 출애굽 하려는 하나님의 백성을 무력화하기 위해 네 가지 전략을 짰습니다. 그 중 하나가 “너무 멀리 가지 말라”는 것입니다.
“바로가 가로되 내가 너희를 보내리니 너희가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 광야에서 희생을 드릴 것이나 너무 멀리는 가지 말라.”(출8:28)


하나님을 믿기는 믿되 너무 깊이 빠지지 말고, 사랑하기는 하되 적당히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가까이 자세히 깊게 오래 다가가지 말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마귀의 전략입니다. 가까이 자세히 보아야 예쁩니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습니다. 예수님도 그렇고 사람도 그렇습니다.

“하나님을 가까이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가까이하시리라.” (약4:8상)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