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4 (목)

  • 맑음속초 4.1℃
  • 맑음동두천 4.6℃
  • 맑음파주 4.0℃
  • 맑음대관령 0.6℃
  • -춘천 6.0℃
  • 맑음북강릉 4.8℃
  • 맑음강릉 6.3℃
  • 맑음동해 5.2℃
  • 구름조금서울 4.7℃
  • 맑음인천 2.9℃
  • 맑음수원 2.8℃
  • 맑음영월 5.0℃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8.5℃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8.4℃
  • 맑음성산 7.9℃
  • 맑음서귀포 11.6℃
  • 구름조금강화 2.1℃
  • 맑음양평 5.6℃
  • 맑음이천 4.7℃
  • 맑음보은 5.7℃
  • 맑음천안 5.1℃
  • 맑음부여 6.8℃
  • 맑음금산 5.3℃
  • 맑음김해시 10.2℃
  • 맑음강진군 8.2℃
  • 맑음해남 5.4℃
  • 맑음고흥 8.4℃
  • 맑음봉화 4.0℃
  • 맑음문경 5.3℃
  • 맑음구미 7.3℃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창 8.9℃
  • 맑음거제 6.1℃
  • 맑음남해 6.6℃
기상청 제공

풀잎

비전 묵상-7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흔들리는 풀잎이 / 내게 시 한 구절을 준다 / 하늘이 안 무너지는 건 / 우리들 때문이에요, 하고 / 풀잎들은 / 그 푸른 빛을 다해 흔들림을 다해 / 광채나는 목소리를 뿜어 올린다 / 내 눈을 두 방울 큰 이슬로 만든다.”
정현종 님의 시 ‘광채나는 목소리로 풀잎은’입니다.


하늘이 안 무너지는 건 철인(哲人)들의 고매함 때문이 아니라, 여린 풀잎들이 그 푸른 빛을 다하고, 흔들림을 다하기 때문입니다. 지구가 질서 있게 유영하는 것은, 지구를 떠받치고 있다는 거인(巨人) 아틀라스의 땀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 때문이고 여린 풀잎같은 당신이 이름 없고 빛도 없는 곳에서 쏟고 있는 사랑의 섬김 때문입니다.


시인 안도현님의 시 ‘외로울 땐 외로워하자’에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여름날 산과 들이 온통 푸르름으로 가득 차게 되는 까닭은 아주 작은 풀잎 하나,아주 작은 나뭇잎 한 장이 푸르름을 손 안에 쥐고 있기 때문이다. 겨울날 눈 덮인 들판이 따뜻한 이불처럼 보이는 것은, 아주 작은 눈송이들이 서로서로 손을 잡고, 어깨를 기대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습니다. 세상을 조화롭게 이루고 있는 것은 거창하게 큰 것들이 아니라, 한 포기 풀,한 그루 나무,한 마리 새같이 작은 것들입니다. 이 작은 것들은 고요한 듯 뜨겁고, 머문 듯 흐르고, 곧은 듯 부드러우며 여린 듯 강합니다. 바울 사도가 위대한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었던 큰 힘은, 바울 곁에 있었던 작은 동역자들 때문입니다. “너희를 위하여 많이 수고한 마리아에게 문안하라. 내 친척이요 나와 함께 갇혔던 안드로니고와 유니아에게 문안하라. 그들은 사도들에게 존중히 여겨지고, 또한 나보다 먼저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라. 또 주 안에서 내 사랑하는 암블리아에게 문안하라.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동역자인 우르바노와 나의 사랑하는 스다구에게 문안하라”(롬16:6~9).


이 들 중에는 단 한 줄만, 아니 한 번만 나오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들이 누구인지 잘 알 수도 없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작은 풀잎 같은 이들이 곁에 있었기에, 하나님의 나라는 확장되어 갔습니다. 흔들리는 풀잎이 시 한 구절을 줍니다. 하늘이 안 무너지는 건 우리들 때문이에요, 풀잎들은 그 푸른 빛을 다해, 흔들림을 다해, 오늘도 하늘과 땅을 받치고 있습니다. 오늘도 이름도 빛도 없는 곳에서 묵묵히 작은 일에 충성하며, 주어진 사명을 다하는 당신께 감사합니다. 하나님 나라의 진정한 영웅이 여러분입니다. 힘내십시오.



배너
배너
서울남부지방법원 민사부 박종철 총회장 관련 가처분 신청 기각 서울남부지방법원 제51민사부는 지난 1월 14일 우리교단 박종철 총회장에게 제기된 선거관리위원 방해금지가처분과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모두 기각했다. 안모 목사와 정모 목사, 전모 목사가 제기한 선거관리위원 업무방해금지가처분에 대해 법원은 “채권자 정모 목사의 신청은 부적법하므로 이를 각하하기로 하고, 채권자 안00 목사, 전00 목사의 신청은 이유 없으므로 이를 모두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먼저 정모 목사에 대해 법원은 “선거관리위원으로 선임되기 위해선 총회의 인준이 필요한 점, 채무자(박종철 총회장)의 제108차 정기총회에서 채권자 정모 목사를 선거관리위원으로 인준하는 안건이 결의됐다고 보기 어렵고, 채권자가 채무자의 총회에서 선거관리위원으로 인준됐다고 볼 만한 자료가 없는 점 등에 비춰, 채권자가 채무자의 선거관리위원으로서의 자격을 취득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안모 목사와 전모 목사와 관련해 법원은 “채권자들이 제출한 자료들만으로는 선거관리위원 해임결의에 그 효력을 인정하기 어려운 중대한 하자가 있다고 보기 어려우므로, 채권자 안00 목사와 전00 목사의 주장은 이유 없다”고 설명했다. 임모 목사가 제기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에 대해서도 법원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