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구름많음속초 11.5℃
  • 구름많음동두천 15.9℃
  • 구름많음파주 15.7℃
  • 흐림대관령 5.4℃
  • -춘천 11.8℃
  • 흐림북강릉 12.0℃
  • 흐림강릉 12.5℃
  • 구름많음동해 10.7℃
  • 구름조금서울 14.9℃
  • 구름조금인천 12.3℃
  • 구름많음수원 13.8℃
  • 구름많음영월 13.0℃
  • 구름많음대전 15.3℃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1.5℃
  • 구름많음광주 14.0℃
  • 흐림부산 11.7℃
  • 흐림고창 13.7℃
  • 흐림제주 12.9℃
  • 흐림성산 13.7℃
  • 흐림서귀포 14.9℃
  • 구름조금강화 13.3℃
  • 흐림양평 14.9℃
  • 구름많음이천 13.4℃
  • 흐림보은 14.8℃
  • 구름많음천안 13.4℃
  • 구름많음부여 15.3℃
  • 흐림금산 14.1℃
  • 흐림김해시 13.2℃
  • 흐림강진군 13.9℃
  • 흐림해남 12.9℃
  • 흐림고흥 12.6℃
  • 흐림봉화 12.1℃
  • 흐림문경 13.2℃
  • 구름많음구미 13.8℃
  • 구름많음경주시 14.1℃
  • 흐림거창 12.4℃
  • 흐림거제 13.2℃
  • 흐림남해 13.8℃
기상청 제공

지푸라기 하나로 코끼리를 쓰러 뜨리는 법

비전 묵상-16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낙타의 등뼈를 부러뜨리는 것은 마지막 지푸라기 하나의 힘입니다. 물이 마침내 끓어오르게 만드는 것은 마지막 1°C 의 뜨거움입니다. ‘천 일의 기도’가 이루어지게 하는 것은 마지막 하루의 간절함입니다.”
정균승 저(著) ‘내가 나로 살아갈 이유’(티핑포인트, 121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물은 99도까지도 꿈적하지 않다가 100도가 돼서야 끓기 시작합니다. 엔진은 증기 게이지가 212도를 가리키기 전에는 1인치도 움직이지 않습니다. 물질의 상태를 바꾸는 온도. 물 100도, 증기 212도. 이를 ‘임계점(Critical Point)’이라 합니다. 임계점에 다다르면 역사가 일어납니다.


“지푸라기 하나로 코끼리를 쓰러 뜨리는 법”이란 유머가 있습니다. 코끼리를 쓰러뜨리겠다면서 지푸라기 하나를 코끼리 등에 올린다면, 코끼리는 기가 막혀 할 것입니다. 그러나 계속 쌓아 가다 보면 코끼리가 더이상 견딜 수 없는 순간이 옵니다. 바로 그 순간, 지푸라기 하나를 더 얹어서 임계점에 다다르면 코끼리는 쓰러지게 됩니다. 점들이 모여 임계점을 지나면 선을 이루고, 선들이 임계점을 지나면 면을 이룹니다. 그 면이 어느 날 임계점을 통과하면 입체 예술품이 됩니다.


꾸준히 예배하며 기도하며 구제하던 고넬료의 집에 어느날 주님의 천사가 나타납니다. 13일 동안 꾸준히 개근을 했을 때 여리고 성이 무너졌습니다. 아람의 나아만 장군은 요단강 물에 일곱 번을 다 채우며 씻었을 때 병이 나았습니다. 그리고 “때가 차매” 마침내 주님이 이 땅에 오셨습니다. 하나님이 인정하시는 임계점, 하나님의 시간표가 있습니다. 그 전까지 열매가 빨리 나타나지 않는다고 낙심하지 말고 신실하게 신앙의 씨앗을 뿌려야 합니다. 그래서 주님은 이렇게 권면하십니다.


“우리가 선을 행하되 낙심하지 말지니 포기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갈6:9).
침묵하던 대나무가 그 임계점에 이르자 쑥쑥 자라듯, 하나하나의 지푸라기가 쌓여 코끼리가 넘어집니다. 씨앗이 때가 다하매 새싹이 되고, 새싹이 때를 다하며 꽃으로 피어납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