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9 (목)

  • 맑음속초 25.0℃
  • 맑음동두천 23.4℃
  • 맑음파주 21.6℃
  • 구름조금대관령 20.0℃
  • -춘천 23.7℃
  • 구름조금북강릉 24.7℃
  • 구름조금강릉 27.1℃
  • 구름많음동해 22.9℃
  • 구름조금서울 21.7℃
  • 구름조금인천 17.2℃
  • 구름조금수원 21.3℃
  • 구름많음영월 22.1℃
  • 구름조금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2.3℃
  • 맑음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20.7℃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9.2℃
  • 맑음성산 22.5℃
  • 맑음서귀포 20.3℃
  • 맑음강화 17.3℃
  • 구름많음양평 23.1℃
  • 구름조금이천 22.8℃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천안 20.4℃
  • 구름많음부여 22.3℃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김해시 24.5℃
  • 맑음강진군 23.1℃
  • 맑음해남 23.1℃
  • 구름조금고흥 22.3℃
  • 구름많음봉화 22.2℃
  • 구름많음문경 22.8℃
  • 구름많음구미 23.8℃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조금거창 23.2℃
  • 흐림거제 23.3℃
  • 구름많음남해 22.4℃
기상청 제공

기고

성경 오해 치명 오해(致命誤解)

하늘 붓 가는대로-119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부활을 부정하는 사두개인들이 구약성경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었다. 맏형이 장가가서 자식을 남기지 않고 죽었을 경우 그 밑의 동생들이 형수에게로 가니 그 가문의 대(代)를 이어야 할 의무가 있다는 내용이다.
신명기에 이런 말씀이 있다: “형제들이 함께 사는데 그 중 하나가 죽고 아들이 없거든 그 죽은 자의 아내는 나가서 타인에게 시집 가지 말 것이요 그의 남편의 형제가 그에게로 들어가서 그를 맞이하여 아내로 삼아 그의 남편의 형제 된 의무를 그에게 다 행할 것이요”(신25:5)


사두개인들이 예수에게 궁지에 몰릴 것이라고 생각해서 던진 질문은 7형제가 다 죽고 나면 남은 여자 한 사람은 부활 때 어느 형제의 아내가 되겠느냐고. 신명기 하나님의 말씀의 요지는 형제의 집을 세우는 것(building up brother’s family line)이 이 세상사는 동안에 중요하다는 것이었다. 그것은 부활 때는 아무 상관없는 이 세상 이야기였던 것이다. 사두개인들의 이런 태도에 대해 예수 대응은 결정타를 던졌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성경도, 하나님의 능력도 알지 못하는 고로 오해하였도다”(마22:29)
성경의 문자와 그 문자가 말하는 의미를 모르면 성경 무지이다. “말이란 의미를 전하는 것이니 의미를 얻었으면 그 말은 잊으라”(言者所以在意 得意以忘言-장자 26장)


여기 어는 유인물에 재미있는 웃음거리 글이 있기에 실어본다:
부전자전(父傳子傳) : 아버지가 그러하니 아들도 닮아 그러하다 ≠ 아비가 全氏이니 아들도 全氏다.
박학다식(博學多識) : 많은 학문이 있어서 지식이 풍부하다 ≠ 박사와 학사는 밥을 많이 먹는다.
이심전심(以心傳心) : 마음과 마음으로 통한다 ≠ 이씨가 심심하면 전씨도 심심하다.
절세미녀(絶世美女) : 대단한 미인 ≠ 절간에 세들어 사는 미친 여자.
천고마비(天高馬肥) : 하늘은 높고 말이 살찌는 가을 ≠ 천번 고약한 짓을 하면 손발이 마비된다.


성경에서 말하는 구원이란 무엇인가?
구원이란 죄와 율법과 사망에서의 살려내옴이 성경이 말하는 원초적이고도 큰 구원이겠다. 그런데 어떤 신학자의 구원개념은 세상우수살이에서의 건져냄 정도로 제한시키고 말았다.
사죄란 무엇인가? 파출소 면제 정도가 아니다. 개인의 채무 해결 정도가 아니다. 인류의 보편적이고도 근원적인 죄로부터의 해방이요 소위 면죄(免罪)이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이 사죄를 세상살이에서의 용서받음 정도로 알고 있다.


사두개인들이 성경도 하나님의 능력도 모르기에 단단히 오해에 들어섰던 자들이었다. 사람이 살다보면 착각도 있고 오해도 있지만 성경오해는 치명적인 오해다.
유대인들은 지금도 메시아 대망을 오해하고 있기에 이미 오신 메시아 예수를 거부하고 결코 오지 아니할 다른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으니 죽음에 이르는 오해를 하고 있는 것이다. 성경과 하나님의 능력을 알면 우리에겐 오해는 없다.



배너
배너
말콤 C. 펜윅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 겸 세계한인침례인대회 성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박종철 목사)는 지난 4월 30일부터 5월 3일까지 3박 4일간 강원도 홍천 대명콘도 비발디 파크에서 말콤 C. 펜윅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 및 세계한인침례인대회(영적성장대회)를 개최했다. 800여 명의 목회자부부 및 해외 선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은혜로 130년!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침례교회가 함께 선교를 통해 받은 은혜와 사랑을 함께 나누고 찬양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대회장인 박종철 총회장은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으로 우리가 이렇게 까지 오게 된 것은 진정으로 주님의 은혜가 아닐 수 없다”면서 “이제 그 은혜와 사랑에 감사하며 다시 한 번 선교적 사명을 깨우고 일어나는 일에 우리 모두가 하나되어 힘써야 할 때”라고 전했다. 첫째날에는 증경총회장 오관석 목사가 개회예배에서 말씀을 전했으며 한마음교회가 펜윅 130주년 대회를 축하하기 위한 축하공연을 선보이며 참석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김성로 목사는 “부활의 주를 만나라!”(고후4:3~10)란 제목으로 자신이 복음을 듣고 부활의 기쁜 소식 가운데 변화된 삶에 대해 함께 나누며 우리 모두가 믿는 자들의 축복이 함께 하기를 선포했다. 둘째날에는 증경총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