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흐림속초 20.1℃
  • 구름많음동두천 20.5℃
  • 구름많음파주 20.6℃
  • 구름많음대관령 18.0℃
  • -춘천 22.5℃
  • 북강릉 19.8℃
  • 흐림강릉 20.3℃
  • 흐림동해 19.6℃
  • 흐림서울 21.9℃
  • 인천 20.9℃
  • 수원 21.7℃
  • 구름많음영월 24.1℃
  • 대전 21.6℃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3.3℃
  • 흐림성산 24.4℃
  • 구름많음서귀포 26.0℃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많음양평 24.3℃
  • 구름많음이천 23.7℃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천안 22.4℃
  • 구름많음부여 21.2℃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김해시 25.9℃
  • 흐림강진군 22.9℃
  • 흐림해남 23.0℃
  • 흐림고흥 23.1℃
  • 구름많음봉화 26.1℃
  • 구름많음문경 25.7℃
  • 구름많음구미 23.8℃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창 24.1℃
  • 구름많음거제 23.7℃
  • 구름많음남해 25.2℃
기상청 제공

곡선

비전 묵상-25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문장에 파란이 없는 것은 여인에게 곡선이 없는 것과 같다. 천하에 살아 있는 것들은 모두 곡선이지만. 죽은 것들은 모두 뻣뻣하다. 자연계는 곡선을 좋아한다. 연기와 같이 피어오르는 안개, 뭉실뭉실 솜 같은 구름, 담을 넘어 삐죽 고개를 내민 꽃가지, 구불구불한 시내… 반면에 인조물은 직선을 좋아한다.”


임어당 저(著) 김영수 역(譯)“여인의 향기”(아이필드, 130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건축예술의 거장 안토니 가우디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직선은 인간이 만든 선이고, 곡선은 신이 만든 선이다.” 니체 또한 “진리는 모두 곡선”이라고 했습니다.


직선’은 ‘곡선’을 이길 수 없습니다. 세상의 모든 아름다움은 직선이 아니라 곡선에서 나옵니다. 산 능선에서 고요하고 은근하게 이어지는 어머니의 눈썹과 같은 곡선을 보십시오. 꽃은 모두 곡선이고 난초는 더욱 그러합니다. 사람의 귀는 곡선으로 생겼기 때문에 직선의 언어보다는 곡선의 노래가 더 잘 들어옵니다. 나무도 그러합니다. 올곧게 뻗은 나무들보다는 휘어 자란 나무가 더 멋스럽습니다.


곧은 나무의 그림자보다는 굽은 나무의 그림자가 더 사랑스럽습니다. 새들도 곧은 가지보다 굽은 가지에 더 많이 날아와 앉고, 함박눈도 굽은 나무에 더 많이 쌓입니다. 우리는 모두 ‘경쟁, 속도, 효율, 성과’로 상징되는 ‘직선공화국’에 살고 있습니다. ‘여유, 도전, 변신, 유연’으로 상징되는 ‘곡선’의 삶은 새로운 세계를 보여 줍니다. 곡선으로 구부러진 길을 가면 나비의 밥그릇 같은 민들레를 만날 수 있고, 감자를 심는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직선으로 나는 새는 총으로 쏘아 떨어뜨리기 쉽지만, 곡선으로 나는 새는 겨누기조차 어렵습니다. 사람도 그렇습니다. 넉넉한 곡선의 사람이 좋습니다. 속도에 미친 사람은 늘 지름길을 찾습니다. A지점에서 B지점을 거치지 않고 C지점으로 곧바로 가려 합니다. 그러면서 B지점에서 만날 수 있는 새(Bird) 와 해변(Beach)과 향기로운 빵(Bread)을 보지 못합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아름다운 풍경을 주셨습니다. 그 풍경을 보며 즐거워하고 기뻐하라고 하셨습니다. 풍경을 볼 줄 아는 사람이 인생 고수이고 신앙 고수입니다. 풍경은 곡선입니다.


“이르시되 너희는 따로 한적한 곳에 가서 잠깐 쉬어라 하시니 이는 오고 가는 사람이 많아 음식 먹을 겨를도 없음이라.”(막6:31)



배너
배너
하늘비전교회 본보 헌신예배 드려 가나중앙지방회 하늘비전교회(오관석 원로목사, 오영택 목사)는 지난 6월 30일 주일 오후 응답받는 예배 시간에 본보 사장 신철모 목사와 직원들을 초청해 신문사 헌신예배로 드렸다. 이어 오영택 목사는 문서 선교사역의 힘을 보태고자 귀중한 헌금을 본사에 후원했다. 이날 본보 사장 신철모 목사는 “사명자의 생명”(막5:25~34)이란 제목으로 하늘비전 오관석 원로목사와의 소중한 관계를 강조한 신철모 목사는 “성도의 생명은 믿음을 의미하며 믿음이 없다면 그것은 죽음을 의미한다”면서 “믿음이 우리 안에 항상 내재되어 있도록 근신하여 깨어 기도하며 말씀을 사모하고 예배를 통해 주신 말씀을 나에게 주시는 영생의 말씀으로 믿고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하나님이 우리를 지명하시고 부르신 뜻을 확실히 믿을 때, 우리를 이 세상 끝 날까지 책임져주신다는 사실을 기억하며 받은 소명으로 하나님께 헌신해야 할 것”이라며 “오늘 본문에 등장한 여인도 세상 모든 수단으로 병을 고치지 못했지만 결국 예수님을 만나 모든 것을 해결 받았기에 오늘 우리에게도 이런 주님이 함께 하심을 믿으며 살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영택 목사(사진)는 “교단의 귀한 소식을 전하는 유일한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