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속초 1.2℃
  • 맑음동두천 -5.2℃
  • 맑음파주 -6.0℃
  • 맑음대관령 -6.9℃
  • -춘천 -3.9℃
  • 맑음북강릉 -0.3℃
  • 맑음강릉 1.9℃
  • 맑음동해 0.9℃
  • 맑음서울 -3.4℃
  • 맑음인천 -2.1℃
  • 맑음수원 -3.5℃
  • 맑음영월 -3.5℃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2.4℃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4.0℃
  • 맑음성산 3.0℃
  • 맑음서귀포 4.1℃
  • 맑음강화 -5.5℃
  • 맑음양평 -2.1℃
  • 맑음이천 -2.8℃
  • 맑음보은 -3.9℃
  • 맑음천안 -4.5℃
  • 맑음부여 -3.7℃
  • 맑음금산 -2.4℃
  • 맑음김해시 0.4℃
  • 맑음강진군 -0.2℃
  • 맑음해남 -1.6℃
  • 맑음고흥 -0.2℃
  • 맑음봉화 -1.4℃
  • 맑음문경 -2.9℃
  • 맑음구미 -1.1℃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창 -2.4℃
  • 맑음거제 -0.2℃
  • 맑음남해 -0.4℃
기상청 제공

기고

섶에 못 올라간 인간 누에들의 최후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누에 농사는 딱 한 달 농사다. 누에알에서 부화되어 뽕잎을 먹을 만큼 먹은 누에들은 더 이상 뽕잎 먹기를 거부하고 섶에 오른다. 섶에 오르는 누에들은 유리 속을 들여다보듯이 투명한 몸뚱이를 지닌다. 그 몸속에는 온통 명주 실크로 충만되어 있다. 섶에 오른 누에들은 제각기 자기 자리를 잡은 뒤 그 입으로 무한히 길고 긴 실크를 뽑아내어서 이리 굴리고 저리 굴리다가 마침내 고치 집을 짓고 자기는 그 속에서 번데기로 남는다.


이렇게 하는 작업이 딱 한 달이라서 농부들에게는 단시간에 손질을 올리는 고마운 누에 농사라 한다.
그런데 이렇게 지어놓은 누에집 고치가 매달린 것을 보노라면 흐뭇하고 아름답기도 한대, 그 밑에는 비극적인 지옥세계가 있다. 남이 뽕잎 먹을 때 자기들은 무슨 짓을 했던가.
동료들은 섶에 올라가 집을 짓건만 다른 누에들은 섶에 오르지도 못하고 그 섶 아래서 흐물거리고 있다. 그것들에게는 더 이상 뽕잎 제공도 없다. 때는 이미 늦으리. 애원해도 뽕잎 배급은 없다. 


배도 고프고 힘도 없는 누에 잔존들. 몸 색깔은 누렇게 부패하고 있고 썩는 냄새까지 풍기면서 땅바닥에서 허물거린다. 뽕잎 주던 아낙네는 이 누에들을 빗자루로 슬슬 쓸어 담는다. 그리고 “구구구구”하고 소리치면 방목하던 닭들이 모여들 때 홱 하고 던져버리면 닭들이 이 무슨 별식이냐 하고 잘도 주워 먹는다.
닭들은 굵은 누에라도 몇 번 땅에 내동댕이쳤다가 부리로 찔렀다가 꿀꺽 삼켜버린다. 이런 장면을 섶에 못 오른 누에들의 최후라고 한다. 그럼 인간 누에란 또 무슨 말인고?


내 평생에 처음으로 초등학교 친구를 따라 청량리 노년들의 놀이터에 갔었다. 컴컴한 넓은 홀에 소란스러운 노래가 흘러나오고 영감과 할머니가 맞잡고 소위 댄스를 하고 있었다.
나는 댄스의 기본상식도 없는 지라 두 영감 할머니들이 엉겨 붙어 있어서 허물거리고 있는 것으로만 보였다. 흥미도 없어 보였다. 수십 쌍이 맞잡고 빙빙 돌고 있었다. 어떤 쌍은 넘어지기도 했다. 어떤 쌍은 넘어지려는 상대를 재빠르게 부추기기도 했다.


‘왜 저들이 저러고 있나? 저 춤에 무슨 의미가 있나? 춤추는 그들은 언필칭 심심하니까, 운동이 되니까’라고 하는데 아무리 봐도 내 눈에는 섶에 못 올라 땅에서 허물대는 때 놓친 누에들만 같았다.
그리고 나를 보았다. 나의 동료 목사들을 생각해 봤다. 또 그리스도 안의 시니어 남녀들을 살펴봤다. 그들은 모두 힘이 있었다. 그들은 하나같이 살아있었다. 그들은 의미를 지닌 인생 마크를 달고 있었다. 천당과 지옥은 여기 땅에서 이미 시작됐다.


바울은 천국과 지옥행 사람들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었다.
“그들의 마침은 멸망이요 그들의 신은 배요 그 영광은 그들의 부끄러움에 있고 땅의 일을 생각하는 자라 그러나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부터 구원하는 자 곧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빌3:19~20)
내가 거기서 지체한 시간은 20분도 채 되지 않았다. 친구는 오후 4시까지 머문다고 했다. 나는 거리로 나왔다. 거리에 행보하는 저 시니어들이 모두 내 눈에는 홀에서 허물거리고 있는 그 작자들처럼 보였다.


*섶-누에들이 최후로 집을 짓도록 얽어매어 놓은 장치, 주로 소나무와 짚으로 구성해서 세워놓은 구조물을 말한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 교회 참여 ‘촉구’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세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가 교회 대응 지침을 알렸다. 총회는 바이러스에 대한 이해와 교회 예방 지침, 일상생활 예방 지침, 증상발생시 행동 지침, 감염병에 대처하는 자세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교회와 성도들에게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를 요청했다. 특히 교회의 예방 지침으로 △예방 수칙 포스터 부착(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음) △악수 대신 목례나 손 흔드는 것으로 인사 △교회 내 손 세정제 비치 △병원 심방은 가급적 피하고 부득이할 경우 최소 인원만 동행 △정부의 해제발표 전까지 공동식사 등 단체 활동 자제 △단기선교 등 해외여행 자제 등을 언급했다. 총회는 “확진 환자가 모 교회 예배당을 출입한 것과 관련해서 교회가 일시 폐쇄되는 일도 겪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교회가 바이러스 전파의 통로가 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면서 “철저한 예방과 함께 하루 빨리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고 협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송우 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