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8 (화)

  • 맑음속초 20.5℃
  • 맑음동두천 17.5℃
  • 맑음파주 17.5℃
  • 흐림대관령 12.6℃
  • -춘천 17.5℃
  • 구름많음북강릉 19.2℃
  • 구름많음강릉 21.1℃
  • 구름조금동해 19.6℃
  • 구름조금서울 17.8℃
  • 맑음인천 17.6℃
  • 구름조금수원 19.5℃
  • 흐림영월 16.4℃
  • 구름조금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0.0℃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성산 21.0℃
  • 구름많음서귀포 22.6℃
  • 맑음강화 18.6℃
  • 구름많음양평 16.4℃
  • 구름많음이천 17.8℃
  • 구름많음보은 18.6℃
  • 흐림천안 17.1℃
  • 구름조금부여 20.4℃
  • 구름많음금산 19.3℃
  • 구름많음김해시 20.3℃
  • 구름많음강진군 21.0℃
  • 구름많음해남 21.4℃
  • 구름많음고흥 19.5℃
  • 구름많음봉화 17.1℃
  • 흐림문경 19.8℃
  • 구름많음구미 20.1℃
  • 구름조금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창 19.5℃
  • 구름많음거제 21.5℃
  • 구름많음남해 20.6℃
기상청 제공

“남의 말하기”-1

장희국 목사의 복음 이야기-16

장희국 목사
문화교회

우주의 항성 또는 행성들이 인력이라는 보이지 않는 요체를 가지고 서로가 서로를 당기고 밀면서 자전 공전을 거듭하면서 각자의 위치를 유지하듯이 한 사회 역시 말 이라고 하는 요체를 통해서 이렇게 저렇게 엮이어지면서 문명이라고 하는 옥동자로 가시화 된 것입니다.


그래서 저 멀리 로빈슨 크루소가 아닌 사회적 존재로서의 인간은 말이라는 것을 떠나서는 살 수가 없습니다. 말이라는 것은 더없이 멋쟁이이고 더없는 요술쟁이입니다. 그러므로 말에 대한 이야기를 좁은 지면에다 표현 할 수가 없겠습니다만 그 많은 말 중에 남의 말에 관해서는 신중해야 할 필요를 너나 할 것 없이 느끼고 있습니다.


말의 공해라고 해야 합니까?
그 말의 공해란 “필요 이상의 남의 말”이 그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또 남의 말이란 “사돈이 밭을 사면 배가 아파요”는 질투의 심성과 자신의 결백이나 정당성을 주장하려고 하는 자기변호에서 기인하는 경우가 그 주종을 이룹니다.


성경은 비판한 그대로 헤아리는 그대로의 보응을 받는다고 말씀하셨습니다만 보응은 뒤로 하고서라도, 장난으로라도 연못에 던진 돌맹이가 아이들에게는 재미놀이가 될는지 모르지만 물속을 집으로 삼고 살아가는 개구리들에게는 생사가 걸린 심각한 사건인 것처럼, 아무 생각 없이 무심코 던진 한마디의 말이 당사자에게는 상처요, 아픔이요, 치명적인 사건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나는 어린 시절 들었던 장님과 코끼리 이야기를 가끔 음미해 봅니다.
장님들이 코끼리는 기둥 같이 생겼다, 벽처럼 단단하게 생겼다, 솜방망이처럼 말랑말랑하게 생겼더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모두가 틀린 말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모두가 완전히 맞는 정답도 아닙니다.
이유는 하나님만이 절대자이시기 때문에 오직 하나님만의 진리요, 진리는 영원히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시119:42, 요14:16).


인간이 외치는 진리 또는 정의란 것은 온전한 것에 대한 지극히 부분적인 것이기 때문에 나의 변호도, 나의 주장도, 학설도, 논(論)도 진리에 대한 지극히 작은 부분을 가지고 열을 올리고, 목청을 높이고 있었다는 것을 이제라도 인식 했으면 좋겠습니다(고전13:19).


지금부터 300년 전만해도 쇳덩이는 반드시 물에 가라앉는다. 공중에 던지면 땅에 떨어진다는 것이 만고불변의 진리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쇳덩이로 만든 수천 톤의 철선이 바다위로 떠다니고 쇳덩이로 만든 비행기가 수천마일을 날고 있습니다.


땅에서 쌀이 나오지만, 바닷물에서도 쌀이 나오고 공기 속에서 비료가 나옵니다. 시대가 지나면서 부분적으로 알아왔던 진리 개념의 변화를 말해주고 있는 좋은 예입니다.
한국에서는 “이것이 무엇이냐?”라고 말하지만 미국에서는 “무엇이야 이것이?”라고 말해야 합니다. 대단스러운 것 같지 않지만 엄밀히 따져보면 서로가 상대에 비해 바지와 저고리를 뒤바꿔 입힌 격이 아니고 무엇입니까?



배너
배너
전국사모회 2019 안나 행복수련회 진행 우리교단 전국사모회(회장 최정희 사모)는 지난 10월 3~4일 1박 2일간 대덕목양교회(박경근 목사)에서 안나 행복수련회를 개최했다. 전국사모회 안나회 홀사모 24명과 전국사모회 전회장과 임원들, 목회자, 성도들의 섬김과 대덕목양교회와 온천지방회의 도움으로 풍성하고 은혜로운 시간을 가졌다. 제1부는 최정희 회장(대덕목양)의 사회와 차수정 2부회장(서울협동)의 기도, 명매숙 안나부장의 성경봉독, 임원들의 특송이 있었고, 박경근 목사(대덕목양)가 “회복”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2부회장 이기쁨 사모(반석중앙)의 헌금기도, 총무 염정옥 사모(백양로)의 광고 후 박경근 목사의 축도로 경건예배를 마쳤다. 제2부는 최미애 강사(한국행복웃스힐링협회대표)가 나와 웃음치료 세미나를 했고, ‘항상 기뻐하라’는 말씀을 기초로 웃음꽃 활짝 피우는 훈련의 시간을 가졌다. 대전온천지방회에서 준비한 저녁식사를 즐겁게 한 후 계룡 스파텔로 숙소를 정하여 여장을 풀고 그동안의 안부를 묻고 간증을 나누는 시간을 밤늦도록 가졌다. 두 번째 날, 아침 일찍 스파텔 온천욕을 마치고 숙소 레스토랑에서 박경근 목사의 섬김으로 아침식사를 했다. 그리고 안나회 사모들은 못다한 교제의 시간을 숙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