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6 (목)

  • 구름많음속초 -1.4℃
  • 맑음동두천 -1.0℃
  • 맑음파주 -2.3℃
  • 구름많음대관령 -5.4℃
  • -춘천 1.3℃
  • 구름많음북강릉 -0.7℃
  • 구름많음강릉 0.4℃
  • 흐림동해 0.3℃
  • 맑음서울 -1.0℃
  • 구름많음인천 -3.3℃
  • 구름조금수원 -1.2℃
  • 맑음영월 2.7℃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3.1℃
  • 구름많음울산 3.1℃
  • 흐림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5.5℃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4.1℃
  • 흐림성산 3.6℃
  • 구름많음서귀포 7.5℃
  • 구름조금강화 -3.1℃
  • 구름조금양평 0.3℃
  • 맑음이천 -0.3℃
  • 구름조금보은 0.3℃
  • 맑음천안 -0.4℃
  • 흐림부여 0.6℃
  • 흐림금산 0.6℃
  • 구름조금김해시 4.5℃
  • 흐림강진군 1.7℃
  • 흐림해남 -0.4℃
  • 흐림고흥 2.8℃
  • 구름많음봉화 2.0℃
  • 맑음문경 -0.1℃
  • 맑음구미 2.0℃
  • 구름많음경주시 2.1℃
  • 구름조금거창 2.3℃
  • 구름많음거제 4.0℃
  • 구름많음남해 4.0℃
기상청 제공

계급장 떼고도 힘 있는 사람

비전 묵상-36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봄에는 싱싱한 황금빛으로 빛나며
여름에는 무성하고
그리고, 그러고나서
가을이 오면
다시 더욱 더 맑은 황금빛이 되고
마침내 나뭇잎 모두 떨어지면
보라, 줄기와 가지로 나목 되어 선
저 발가벗은 ‘힘’을


계관시인 알프레드 테니슨의 시 ‘참나무(The Oak)’입니다.
테니슨은 인생을 달관한 경지에 이른 82세에 인생을 오크(The Oak)처럼 살고 싶다고 고백합니다. 그는 오크가 마침내 나뭇잎들이 다 떨어진 뒤에도 ‘나력(naked strength)’을 가진다고 예찬합니다. 나력은 본래적인 힘입니다. 입고 있던 옷을 다 벗은 뒤에도 남아 있는 힘을 나력이라고 합니다.


마치 권력을 휘두르던 정치가가 옷을 벗은 뒤에도 사람들의 존경을 받을 수 있다면 그는 나력을 가진 것입니다. 세상은 돈 때문에 권력 때문에 그 사람에게 모여 드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그 사람이 돈과 권력을 다 놓고 난 뒤에도 힘이 있는가. 그를 존중하고 좋아하는가.


김은주 저(著) ‘1cm art’(허밍버드, 99쪽) 중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그가 나보다 힘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고개를 숙인다면 그것은 진짜 예의이다.
그가 나를 도울 방법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미소를 거두지 않는다면 그것은 진짜 미소이다.


그가 나보다 앞서지 못한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얕보지 않는다면 그것은 진짜 존중이다. 그가 나에게 줄 수 있는 게 없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변함없이 곁을 지킨다면 그것은 진짜 우정이다.”
나력이 있을 때 진짜 예의, 진짜 미소, 진짜 존중, 진짜 우정을 나눌 수 있나 봅니다.


예수님은 하늘의 보좌를 버리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당시 천한 일로 여겨졌던 목수의 아들로 자랐습니다. 제자들도 하나같이 비루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초라하게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모든 힘을 다 빼신 예수님은 가을 나무처럼 모든 나뭇잎이 다 떨어졌는데도, 나력이 하늘과 같았습니다. 계급장을 다 떼었는데도 모두들 그를 존경합니다. 그의 진실한 사랑 때문입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사53:5).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2월은 총회 주일로 지킵시다 3500여 침례교회 가족 여러분! 복되고 즐거운 설 연휴를 보내셨는지요? 모든 가족들이 함께 모여 서로의 정을 나누는 이러한 시간만큼 행복한순간은 없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두려움과 걱정, 염려의 설 연휴를 보내게 된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이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시기에 더욱 힘써 기도하고 세상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혜를 주시리라 믿습니다. 부디 모든 침례교 가족들이 항상 건강하고 기쁨이 넘치는 시간을 보내기를 소망합니다. 매년 2월은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를 위해 기도하고 후원하는 달입니다. 총회는 정기총회에서 결의한 1년 사업 예산을 바탕으로 교단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목적으로 예산을 집행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까지 총회는 많은 일들을 통해 헌신하며 교단을 섬겨왔습니다. 매월 총회비를 납부해주는 교회와 특별헌금으로 후원해준 교회 덕분에 2020 침례교 허브·교단발전협의회를 비롯해 목회자자녀영성캠프를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어렵고 힘든 교회들을 돕기 위한 총회의 노력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회기 내에 여러 사역들을 전개하고 교회와 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