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속초 13.7℃
  • 맑음동두천 6.5℃
  • 맑음파주 4.6℃
  • 맑음대관령 5.9℃
  • -춘천 4.7℃
  • 맑음북강릉 12.4℃
  • 맑음강릉 13.4℃
  • 구름조금동해 13.1℃
  • 맑음서울 9.0℃
  • 맑음인천 10.0℃
  • 맑음수원 10.1℃
  • 구름많음영월 5.2℃
  • 흐림대전 10.2℃
  • 흐림대구 12.9℃
  • 구름많음울산 13.4℃
  • 구름많음광주 11.8℃
  • 흐림부산 12.8℃
  • 구름많음고창 11.7℃
  • 구름많음제주 17.1℃
  • 구름많음성산 16.0℃
  • 구름많음서귀포 17.7℃
  • 맑음강화 9.6℃
  • 맑음양평 5.4℃
  • 맑음이천 7.3℃
  • 구름많음보은 8.6℃
  • 구름많음천안 8.8℃
  • 흐림부여 8.7℃
  • 흐림금산 8.0℃
  • 구름많음김해시 12.0℃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해남 14.4℃
  • 구름많음고흥 13.7℃
  • 흐림봉화 8.4℃
  • 흐림문경 11.1℃
  • 흐림구미 12.7℃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창 10.3℃
  • 구름조금거제 15.2℃
  • 구름많음남해 14.4℃
기상청 제공

계급장 떼고도 힘 있는 사람

비전 묵상-36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봄에는 싱싱한 황금빛으로 빛나며
여름에는 무성하고
그리고, 그러고나서
가을이 오면
다시 더욱 더 맑은 황금빛이 되고
마침내 나뭇잎 모두 떨어지면
보라, 줄기와 가지로 나목 되어 선
저 발가벗은 ‘힘’을


계관시인 알프레드 테니슨의 시 ‘참나무(The Oak)’입니다.
테니슨은 인생을 달관한 경지에 이른 82세에 인생을 오크(The Oak)처럼 살고 싶다고 고백합니다. 그는 오크가 마침내 나뭇잎들이 다 떨어진 뒤에도 ‘나력(naked strength)’을 가진다고 예찬합니다. 나력은 본래적인 힘입니다. 입고 있던 옷을 다 벗은 뒤에도 남아 있는 힘을 나력이라고 합니다.


마치 권력을 휘두르던 정치가가 옷을 벗은 뒤에도 사람들의 존경을 받을 수 있다면 그는 나력을 가진 것입니다. 세상은 돈 때문에 권력 때문에 그 사람에게 모여 드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그 사람이 돈과 권력을 다 놓고 난 뒤에도 힘이 있는가. 그를 존중하고 좋아하는가.


김은주 저(著) ‘1cm art’(허밍버드, 99쪽) 중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그가 나보다 힘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고개를 숙인다면 그것은 진짜 예의이다.
그가 나를 도울 방법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미소를 거두지 않는다면 그것은 진짜 미소이다.


그가 나보다 앞서지 못한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얕보지 않는다면 그것은 진짜 존중이다. 그가 나에게 줄 수 있는 게 없다는 것을 알게 된 후에도 변함없이 곁을 지킨다면 그것은 진짜 우정이다.”
나력이 있을 때 진짜 예의, 진짜 미소, 진짜 존중, 진짜 우정을 나눌 수 있나 봅니다.


예수님은 하늘의 보좌를 버리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당시 천한 일로 여겨졌던 목수의 아들로 자랐습니다. 제자들도 하나같이 비루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초라하게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모든 힘을 다 빼신 예수님은 가을 나무처럼 모든 나뭇잎이 다 떨어졌는데도, 나력이 하늘과 같았습니다. 계급장을 다 떼었는데도 모두들 그를 존경합니다. 그의 진실한 사랑 때문입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사53:5).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