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맑음속초 13.6℃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많음파주 14.0℃
  • 구름많음대관령 6.6℃
  • -춘천 14.0℃
  • 맑음북강릉 11.1℃
  • 맑음강릉 12.6℃
  • 맑음동해 11.2℃
  • 구름조금서울 14.0℃
  • 구름조금인천 12.6℃
  • 구름조금수원 14.1℃
  • 구름많음영월 14.2℃
  • 구름조금대전 14.4℃
  • 흐림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2.7℃
  • 흐림부산 11.2℃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3.7℃
  • 맑음성산 16.5℃
  • 구름조금서귀포 16.2℃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양평 13.4℃
  • 구름많음이천 13.9℃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조금천안 14.5℃
  • 맑음부여 14.0℃
  • 구름많음금산 14.8℃
  • 흐림김해시 11.1℃
  • 흐림강진군 13.8℃
  • 흐림해남 13.6℃
  • 흐림고흥 11.3℃
  • 구름많음봉화 12.0℃
  • 구름많음문경 13.1℃
  • 구름많음구미 13.0℃
  • 구름많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창 12.0℃
  • 흐림거제 11.0℃
  • 흐림남해 11.8℃
기상청 제공

속는 것과 속아 주는 것

비전 묵상-38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꽃피는 날들, 우린 기쁨을 탕진해 버렸다.

그러하니 꽃 지는 이 날에, 그 기쁜 흔적들 남겨 쓸쓸함에 보험 들어야 함을 잊었다. 꽃피고 꽃 지는 일, 모두 한 가지에 달린 작은 떨림들인 것을 어찌 해마다 이리도 속아 버리는가.”

이상국 저(著) ‘옛 시 속에 숨은 인문학’(슬로래비, 204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속아도 좋아 저 꽃을 보면은” “속아도 좋아 내 자식을 보면”
“친구의 사랑은 믿어 주는 것이고, 부모의 사랑은 속아 주는 사랑이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세상에서 자식들의 말에 부모님처럼 잘 속는 사람은 없습니다. 자식이 팥으로 메주를 쑨대도 그대로 믿는 사람이 부모님입니다. 자식에 대한 은혜가 있고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류영모 저(著) ‘은혜의 영성으로 살다’(와웸버플, 68쪽)에 보면 어머니를 멋지게(?) 속인 사건이 나옵니다.

“아마 중학교 1학년 때였던 것 같다. 어느 날 어머니를 멋지게 속였다. 용돈이 필요해서 ‘영어 사전’을 산다고 돈을 받았다. 그 다음 날에는 ‘Dictionary’를 산다고 돈을 받았다. 또 다음 날에는 ‘Concise’를 산다고 돈을 받았다. 책 한권을 사면서 세 번씩이나 어머니의 주머니를 긁어냈다.


그래도 어머니는 멋지게 속아주셨다. 어머니 안에 사랑이 있고, 은혜가 있기 때문이다.”
속아 주는 것은 믿어 주는 것입니다. 속이 빤하지만 속아 주고 참아 주고 기다려 주기에 아이들이 어느새 어른이 됩니다. “속는 것”은 어리석지만 “속아 주는 것”은 지혜롭습니다. “속는 것”은 무능해서이지만 “속아 주는 것”은 사랑해서입니다.


하나님도 그러하십니다. 우리는 급할 때 하나님께 매달리다가 하나님이 역사하셔서 일이 해결되면 다시 죄의 길로 돌아서곤 합니다. 화장실을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다릅니다. 이렇게 변할 줄 아시면서도 하나님은 속아 주십니다. 하나님이 무능해서가 아닙니다. 믿어 주시는 것입니다. 다시 기회를 주시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속아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이 사랑이 우리를 지금까지 있게 했습니다.


“사랑하는 자들아 하나님이 이같이 우리를 사랑하셨은즉 우리도 서로 사랑하는 것이 마땅하도다.” (요일4:11)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위기를 지혜로 극복하는 부활절 이 기쁨과 승리의 감격을 아직도 사망의 두려움에 매여 질병과 싸우고 있는 전 세계를 향해 함께 외칩시다.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죄와 사망의 권세를 이기고 부활하신 우리 주 예수님의 승리를 선포합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하나님의 사랑이 이겼음을 선포한 것이고, 예수님의 부활은 더 이상 죄가 우리를 주장하지 못하고 죽음이 우리를 이기지 못함을 선포한 것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상황 가운데서라도 승리를 노래할 수 있게 되었고,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가 절망할 이유는 사라졌습니다. 예수님께서 죽음을 이기셨기 때문에 우리는 두려워할 것이 없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이 나의 부활입니다. 예수님의 승리가 우리의 승리입니다. 예수님의 생명이 내 생명입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의 풍성한 생명이 우리 교단에 속한 모든 교회와 성도들 가운데 충만하기를 축원합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침례교 가족 여러분! 지난 몇 개월 동안 이 땅에 창궐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 모두는 인간의 무기력함과 육체의 생명이 얼마나 연약하고 무력한 것인지를 경험했습니다. 모두가 최선을 다하지만, 병을 치료하는 의료진도, 방역을 책임진 정부도 이 땅 그 어느 곳에도 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