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속초 12.5℃
  • 맑음동두천 9.8℃
  • 맑음파주 8.7℃
  • 맑음대관령 6.8℃
  • -춘천 7.3℃
  • 맑음북강릉 11.7℃
  • 맑음강릉 13.0℃
  • 맑음동해 11.4℃
  • 맑음서울 10.5℃
  • 맑음인천 9.4℃
  • 맑음수원 9.7℃
  • 맑음영월 7.7℃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0.2℃
  • 맑음제주 11.5℃
  • 맑음성산 13.5℃
  • 구름많음서귀포 14.4℃
  • 맑음강화 10.4℃
  • 맑음양평 8.0℃
  • 맑음이천 8.0℃
  • 맑음보은 8.1℃
  • 맑음천안 8.4℃
  • 맑음부여 8.1℃
  • 맑음금산 8.7℃
  • 맑음김해시 11.9℃
  • 구름조금강진군 10.8℃
  • 맑음해남 9.9℃
  • 맑음고흥 11.3℃
  • 맑음봉화 9.1℃
  • 맑음문경 10.8℃
  • 맑음구미 10.9℃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창 8.6℃
  • 맑음거제 12.6℃
  • 맑음남해 11.1℃
기상청 제공

저는 이 봄을 보지 못합니다

비전 묵상-43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 한 눈 먼 거지 소녀가 있었습니다. ‘저는 눈이 멀었습니다. 한 푼 주십시오’라고 적힌 푯말을 들고 적선을 했지만, 다들 그냥 지나갔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어떤 남자가 다가와서 그 푯말에다 몇 마디를 써주고 갔습니다. 그랬더니 많은 사람들이 소녀에게 돈을 주고 격려를 해주었습니다. 그가 써 넣은 문장은 이러했습니다.
“저는 당신들이 볼 수 있는 이 아름다운 봄을 보지 못합니다.”


눈 먼 거지 소녀에게 다가가 문구를 고쳐준 사람은 프랑스 시인 로제 카이유였습니다. “저는 눈이 멀었습니다. 한 푼 주십시오”라고 말한 것은 단지 정보를 전달하는 말입니다. 하지만 “이 아름다운 봄을 저는 볼 수 없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공감의 시였습니다.


구름은 바람이 움직이고, 사람은 사랑과 공감이 움직입니다. 아무리 옳은 것, 좋은 것이라도 공감 있게 표현하지 못하면, 사람을 움직일 수 없습니다. 사람은 견해가 일치할 때보다 공감할 때 가장 따뜻함을 느낍니다. 공감은 힘이고 능력입니다.


세계적인 사회학자 제레미 리프킨도 ‘공감의 시대’에서 21세기에 있어서 최고의 강자는 ‘공감의 능력을 가진 자’라고 했습니다. 세상에서 제일 매운 고추는 마른 고추도,빻은 고추도, 파란 고추도,빨간 고추도 아니라 ‘눈에 들어간 고추’입니다. ‘눈에 들어간 고추’라고 말하는 순간,자신과 대상이 하나가 되고,그 매운 감각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생어(生語)가 됩니다. 대상과 합일되는 가슴의 글, 공감의 설교가 최고입니다.


예수님이 사용하신 언어는 당시 종교 지도자들이었던 바리새인과 서기관들과 같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의 설교는 달랐습니다. 첫째, 그 뿌리가 하늘에 닿아있기 때문입니다. 둘째, 하늘의 음성을 유머와 해학이 넘치는 ‘땅의 언어’로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위트와 친화력과 공감이 넘쳤습니다. 예수님은 인문학적 언어 사용의 귀재이셨습니다. 그러기에 말씀이 힘이 있었고 권위가 있었고 짙은 공감이 있었습니다.


하늘의 음성을 공감 가득한 땅의 언어로!

“예수께서 이 말씀을 마치시매 무리들이 그의 가르치심에 놀라니 이는 그 가르치시는 것이 권위 있는 자와 같고 그들의 서기관들과 같지 아니함일러라.” (마 7:28, 29)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임원회 코로나19 여파로 주요일정 조정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3월 17일 울산 아름다운교회(안경수 목사)에서 109-12차 임원회를 진행하고 총회 주요 보고 및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임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대구·경북지역 미자립교회 목회자에게 긴급생계비 지원에 대해 보고하고 50개 교회와 1개 기관에 각각 생계비를 지원했음을 보고했다. 또한 오는 5월 25일로 예정된 침례교전국목회자부부영적성장대회 개최와 관련해 코로나19 사태를 지켜보기로 했으며 행사 일정과 장소는 4월 임원회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임시총회는 오는 5월 25일에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으며 총회 특별감사위원회의 주요 보고 사안에 대해 점검했다. 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교단의 주요 행사를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우선적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들을 돌아보고 목회 사역에 어려움이 없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임원회 전 경건회는 농어촌부장 김한식 목사(용안)의 사회로 평신도부장 강석원 목사(거룩한샘성천)가 말씀을 전했다. 총회 특별감사위 5차 회의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 특별감사위원회(위원장 마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