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구름많음속초 19.2℃
  • 흐림동두천 16.6℃
  • 흐림파주 16.7℃
  • 흐림대관령 13.9℃
  • -춘천 19.0℃
  • 흐림북강릉 20.7℃
  • 흐림강릉 21.7℃
  • 흐림동해 21.2℃
  • 박무서울 17.1℃
  • 흐림인천 16.4℃
  • 흐림수원 16.7℃
  • 흐림영월 18.0℃
  • 대전 18.5℃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18.6℃
  • 박무광주 19.1℃
  • 박무부산 19.0℃
  • 흐림고창 17.9℃
  • 제주 17.7℃
  • 흐림성산 18.2℃
  • 박무서귀포 19.4℃
  • 흐림강화 16.1℃
  • 맑음양평 18.2℃
  • 흐림이천 17.5℃
  • 흐림보은 16.8℃
  • 흐림천안 17.3℃
  • 흐림부여 18.3℃
  • 흐림금산 17.8℃
  • 흐림김해시 18.3℃
  • 흐림강진군 18.2℃
  • 흐림해남 17.5℃
  • 흐림고흥 17.7℃
  • 흐림봉화 19.4℃
  • 흐림문경 18.2℃
  • 흐림구미 21.3℃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창 19.0℃
  • 흐림거제 18.9℃
  • 흐림남해 18.6℃
기상청 제공

C.S. 루이스가 큰 고난을 당한 후

비전 묵상-44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루이스의 ‘고통의 문제’는 전통적인 변신론의 테두리 안에 있습니다.

이것이 고통 받는 사람에게 직접 위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루이스는 ‘헤아려 본 슬픔’에서 잘 보여 줍니다.  삼인칭적 경험과 일인칭적 경험의 차이지요.”
강영안 저(著) ‘신을 모르는 시대의 하나님’(IVP, 195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기독교 변증학의 거성(巨星) C.S. 루이스는 고통에 관해 두 권의 책을 썼습니다. 한 권은 고통을 객관적인 어조로, 이론적으로 다룬 ‘고통의 문제’이고, 다른 한 권은 자신이 겪은 슬픔을 관찰한 ‘헤아려 본 슬픔’입니다.  전자가 3인칭 시점의 이야기라면 후자는 1인칭 체험의 이야기입니다.


‘고통의 문제’는 마치 고통이 저만치 있는 것처럼 거리를 두고 고통에 관해서 말했습니다.  제일 유명한 구절이 이것입니다. “고통은 귀먹은 세상을 불러 깨우는 하나님의 메가폰입니다.”
그러나 ‘헤아려 본 슬픔’에서는 다릅니다. 루이스는 평생 독신으로 살다가 만년에 뒤늦게 만나 결혼하게 된 사랑하는 아내 조이 그레섬이 죽은 직후 이 책을 씁니다. 이 책에서 루이스는 ‘고통의 문제’에서 했던 자신의 말을 잊은 것처럼 이렇게 말합니다.


“하나님은 어디 계시는가?… 다른 모든 도움이 헛되고 절박해 하나님께 다가가면 무엇을 얻는가? 면전에서 쾅하고 닫히는 문, 안에서 빗장을 지르고 또 지르는 소리, 그러고 나서는 침묵. 왜 그분은 우리가 번성할 때는 사령관처럼 군림하시다가 환난의 때에는 이토록 도움 주시는 데 인색한 것인가?”


깊은 고난을 당한 루이스는 고난 당하는 성도들이 종종 말하는 것처럼 하나님이 마치 문을 걸어 잠그고 외면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러나 슬픔에서 조금씩 회복되면서 다시 예전의 생각으로 이어집니다. 거성 루이스일지라도 큰 고난을 직접 경험해 본 후에는 완전히 다른 세계를 본 것입니다. 고난은 참 싫은 것이지만, 크고 영원한 것을 깨닫게 합니다.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인하여 내가 주의 율례를 배우게 되었나이다”(시119:71).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