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속초 5.0℃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파주 6.9℃
  • 흐림대관령 -0.4℃
  • -춘천 6.0℃
  • 북강릉 4.1℃
  • 흐림강릉 5.2℃
  • 흐림동해 5.1℃
  • 구름많음서울 9.8℃
  • 맑음인천 9.6℃
  • 맑음수원 9.0℃
  • 흐림영월 8.0℃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16.2℃
  • 흐림울산 12.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0.8℃
  • 구름많음성산 10.6℃
  • 구름많음서귀포 14.6℃
  • 구름조금강화 8.3℃
  • 구름많음양평 9.2℃
  • 구름많음이천 9.4℃
  • 맑음보은 7.7℃
  • 맑음천안 8.2℃
  • 맑음부여 7.2℃
  • 맑음금산 7.9℃
  • 맑음김해시 11.8℃
  • 맑음강진군 7.6℃
  • 맑음해남 6.8℃
  • 맑음고흥 8.5℃
  • 흐림봉화 8.4℃
  • 맑음문경 9.0℃
  • 맑음구미 13.3℃
  • 구름많음경주시 12.4℃
  • 맑음거창 9.1℃
  • 맑음거제 12.2℃
  • 맑음남해 13.7℃
기상청 제공

1 달러교회

백동편지-41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미국에 있는 동안 같은 지방회에 속한 한 교회의 이야기다.
한인 침례교회로 바로 옆에 규모가 큰 미국인 침례교회의 4분의 1 정도도 안 되는 교회가 있었다. 담도 없이 잔디밭으로 연결된 두 교회가 예배를 드린 어느 주일 오후에 미국인 교회 몇 분들이 한인교회를 찾아오셨다.


그리고 한인교회 건물을 둘러본 후 목회자를 만나 이야기를 한 것은 “한인교회를 보니 어린아이들과 성도들이 많이 늘어나는 것 같이 보인다. 하지만 우리 교회는 노인들만 있고 점점 교인들이 줄고 있어서 큰 건물이 필요 없고 운영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한인교회 건물과 우리 미국인 교회 건물을 서로 바꾸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그 말을 들은 한인교회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어서 “큰 건물을 사용하면 좋겠지만 우리는 돈이 없다”며 아직 재정적 부담이 커서 할 수 없다고 거부를 했다. 그러나 미국 교회에서 오신 분들은 그런 것은 아니라며 그냥 교회 건물을 바꾸자는 것이라고 재차 이야기했다. 그래도 이해를 못하는 한인교인들을 보며 한 주 동안 생각하고 다음 주에 이야기를 하자고 돌아갔다.


한국 사람으로서 생각할 때 당연히 재정적인 것을 고려할 때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다음 주에 다시 찾아온 미국인 교회 사람들은 “생각해 보았느냐?”고 물었고 한인교회 사람들은 “우리도 큰 건물을 사용하면 좋지만 아직 그럴만한 재정이 없다”며 똑같은 답변을 했다. 미국인 교인들은 한인들이 이해를 못하는 것 같다며 사무실에 가서 계약서를 쓰자고 했고 계약서에는 “판매 금 1 달러”이라고 적고 서명을 하라고 하는 것이다. 한인교회 사람들은 어리둥절해하며 몇 번이고 서류를 보고 맞느냐고 확인까지 했다.


그렇게 해서 계약서를 서로 나눴지만 그래도 한인교인들은 이해할 수가 없었다. 다음 주일 아침에 한인교회 사람들은 전에 예배 드리던 곳에 모이기 시작했고 잠시 후 미국인 교회 사람들이 한인교회로 사용하던 곳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한인 교회 사람들은 막상 계약서는 받았지만 설마 하는 마음에 큰 교회 건물로 가지 못한 것이다.


미국인 교회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한인 교회 사람들을 어서 가라고 쫓듯이 밀어냈다. 그렇게 해서 정작 미국 내에서는 별 큰 이슈가 아닌 듯한 “1 달러 교회”사건은 한인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그것은 한국 사람들에게 아니 한국 그리스도인들에게 조차도 이해가 안 되는 말이기 때문이다.


어떻게 지은 건물인데 얼마나 어렵게 세운 예배당인데 나아가 내가 헌금을 내서 세운 건물인데  얼마나 투자했는데 등 생각하면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일이다. 그러나 모든 것이 주인(主)의 것이라고 시인하고, 이 땅에 사는 동안 잠시 사용하다 훌훌 털고 가야 하는 것이라는 믿음이라면 가능하다.


코로나19로 많은 교회들이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 생겼다. 얼마 전 모 언론에 “영상예배 드리던 날 교역자도 울고 성도들도 울었다”라는 기사가 실렸다. 눈이나 비 그리고 바람이 조금 심하게 불면 방송에서 예배 없다고 알리는 문화의 사람들이라면 어떻게 생각했을까?


건물이나 눈에 보이는 것이 믿음과 예배의 척도가 된 듯한 한국 교회 사람들에게 “1 달러”이라고 계약서를 써 준 미국인 교회 사람들이 이해가 되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주님, 고통 하는 부르짖음을 들으시고 어느 곳에서든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예배로 성공하는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소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임원회 코로나19 여파로 주요일정 조정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3월 17일 울산 아름다운교회(안경수 목사)에서 109-12차 임원회를 진행하고 총회 주요 보고 및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임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대구·경북지역 미자립교회 목회자에게 긴급생계비 지원에 대해 보고하고 50개 교회와 1개 기관에 각각 생계비를 지원했음을 보고했다. 또한 오는 5월 25일로 예정된 침례교전국목회자부부영적성장대회 개최와 관련해 코로나19 사태를 지켜보기로 했으며 행사 일정과 장소는 4월 임원회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임시총회는 오는 5월 25일에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으며 총회 특별감사위원회의 주요 보고 사안에 대해 점검했다. 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교단의 주요 행사를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우선적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들을 돌아보고 목회 사역에 어려움이 없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임원회 전 경건회는 농어촌부장 김한식 목사(용안)의 사회로 평신도부장 강석원 목사(거룩한샘성천)가 말씀을 전했다. 총회 특별감사위 5차 회의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 특별감사위원회(위원장 마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