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속초 11.6℃
  • 맑음동두천 7.8℃
  • 맑음파주 7.9℃
  • 맑음대관령 5.2℃
  • -춘천 2.9℃
  • 맑음북강릉 11.1℃
  • 맑음강릉 12.7℃
  • 구름조금동해 11.2℃
  • 맑음서울 10.1℃
  • 연무인천 7.8℃
  • 맑음수원 10.4℃
  • 맑음영월 4.1℃
  • 연무대전 10.0℃
  • 맑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1.3℃
  • 연무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3.1℃
  • 맑음고창 11.8℃
  • 구름조금제주 15.4℃
  • 구름많음성산 14.3℃
  • 맑음서귀포 15.1℃
  • 맑음강화 8.8℃
  • 구름많음양평 6.7℃
  • 맑음이천 8.0℃
  • 맑음보은 9.0℃
  • 맑음천안 10.1℃
  • 맑음부여 10.8℃
  • 맑음금산 7.2℃
  • 구름많음김해시 13.6℃
  • 맑음강진군 13.0℃
  • 맑음해남 12.0℃
  • 맑음고흥 12.5℃
  • 맑음봉화 9.4℃
  • 맑음문경 10.0℃
  • 맑음구미 10.7℃
  • 구름많음경주시 11.3℃
  • 맑음거창 9.3℃
  • 구름조금거제 11.5℃
  • 맑음남해 10.8℃
기상청 제공

시와 수필

호반의 도시 춘천에서

URL복사

 

가을의 맑고 청명한 날 춘천가는 ITX청춘열차를 용산에서 우리 안나부 사모님들이 모였다. 오랜만에 만나서 너무 반가움으로 사랑의 대화를 나누면서 기차의 차창으로 보이는 한강의 전경부터 시작하여 청평호수변을 따라 달리는 오랜만의 여정의 길은 너무 아름다웠다.

 

강원도의 가을산의 풍치들과 한강의 지류에서 이어지는 호수들과 소양강의 여러 가지의 이름으로 불리는 호수들의 정경속에 우리는 마냥 즐거웠다. 춘천역에서 내려서 삼천동 라데나 콘도미니엄의 숙소에 와서는 더욱 아름다운 호수와 숙소에서 임원들과 춘천지방 사모님들의 준비있는 환대는 정말 감사하였다. 그중에서 춘천의 명물 닭갈비나 막국수에 대해서는 확실히 맛과 유래를 알게 되었다. 그중에 막국수에 더 흥미가 있었다.

 

막국수의 유래는 태백산맥 화전민이나 산천농민들이 메밀을 반죽해 먹던 메밀 수제비에서 유래되었다고 하며, 메밀가루에 전분을 섞어 반죽한 다음 손으로 비벼서 국수틀로 면발을 뽑아 끓는 물에 잘라 넣어 익혀 먹는 것이 막국수라고 한다. 막국수는 임진왜란 이후 인조시대 즐겨먹던 음식으로 막국수란 어원의 유래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복잡한 조리과정과 재료 없이도 간단히 해 먹을 수 있다는 의미에서 막국수란 이름이 생겼다고한다.

 

요즘은 대개 메밀가루에 밀가루와 전분을 섞어 만들고 있지만 원래 막국수는 순 메밀가루를 반죽하여 국수틀로 뽑아낸 면을 금방 삶아내어 김치나 동치미 국물에 말아먹거나 양념에 비벼 먹는 국수라고 한다. 막국수는 암, 위장병, 성인 병을 예방하는 건강식품이며, 여성피부에 좋은 미용식품이며, 비만, 당뇨병 치료에 좋은 치료식품이며, 시원하면서 톡 쏘는 맛이 별미인 미각식품이고 웰빙음식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세상이 쓴지 괴로운지 멋도 모르고 주님의 사역의 현장에서 남편목사님의 신앙의 그늘안에서 심방과 전도와 교인 돌보는 사역에 협조자로 목사님의 내조로 사명을 다하다가 어느날 주님의 부르심으로 홀로걷게된 홀사모라는 명칭은 우리들에게 너무나 큰 인생의 행로가 되었다.

 

그리고 세상이 쓴 곳, 괴로운 곳이라는 삶의 여정과 삶의 고뇌를 조용히 내안의 믿음속에 저 하늘의 주님의 뜻안에서 다시 쓰는 홀사모들의 겪어 나가는 목회의 뒤안길의 이야기들은 주님을 향하여 다시받는 두번째의 소명그것도 남편이 하지 못하고 떠난 복음의 소명임을 명심하여 기도와 전도로 남은 생을 전념하는 안나부 사모님들의 이야기들이 행복이 아닐까 싶었다

 

황진수 사모  

전국사모회 안나부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