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속초 23.5℃
  • -동두천 26.7℃
  • -파주 26.4℃
  • -대관령 19.9℃
  • -춘천 26.5℃
  • 북강릉 21.9℃
  • -강릉 22.9℃
  • -동해 22.9℃
  • 서울 26.1℃
  • 인천 24.6℃
  • 수원 23.3℃
  • -영월 22.8℃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성산 28.6℃
  • -서귀포 31.1℃
  • -강화 25.4℃
  • -양평 24.8℃
  • -이천 23.3℃
  • -보은 21.9℃
  • -천안 22.0℃
  • -부여 24.8℃
  • -금산 25.8℃
  • -김해시 30.9℃
  • -강진군 30.1℃
  • -해남 30.8℃
  • -고흥 29.4℃
  • -봉화 23.4℃
  • -문경 22.5℃
  • -구미 26.1℃
  • -경주시 24.9℃
  • -거창 26.0℃
  • -거제 29.9℃
  • -남해 30.9℃

호밥은 누구인가?

도한호 목사의 목회와 상식-143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가나안 땅으로 갈 때 이드로(르우엘)의 아들이자 자신의 처남인 호밥에게 그들과 동행해서 길을 안내해 달라고 부탁했다: “모세가…르우엘[이드로]의 아들 호밥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주마하신 곳으로 우리가 행진 하나니 우리와 동행하자…그리하면 선대하리라. 당신은 우리가 광야에서 어떻게 진 칠지를 아나니  우리의 눈이 되리이다(민10:29~32). 그런데 성경에는 모세의 장인 르우엘을 호밥이라고 기록한 곳이 있다(삿4:11). 그것은 아마 호밥이 그의 아버지 르우엘의 대리인과 같은 신분으로 이스라엘과 함께 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호밥은 이드로의 아들이자 모세의 처남이다.


아름다운 관계
호밥은 모세의 청을 듣고 처음에는 거절했으나 후에 마음을 바꾸어 이스라엘 백성과 동행하면서 위험한 광야생활의 길잡이가 되어줬고 가나안 복지까지 함께 들어갔다. 성경은 호밥이 속한 겐 족속이 아랏 남쪽 유다 광야에 자리 잡고 살기 시작해서 사울 왕과 다윗 왕이 통치할 때까지도 그 지역에 살았다고 말한다: “모세의 장인은 겐 사람이라 그의 자손이 유다 자손과 함께…아랏 남방의 유다 황무지에 이르러 그 백성 중에 거주하니라”(삿1:16).


사울은 아말렉과의 전쟁에 앞서 그 지역에서 아말렉 족속과 가까이 살던 겐 족속을 피신시켰다: “사울이 겐 사람에게 이르되 아말렉 사람에게서 떠나가라 그들과 함께 너희를 멸하게 될까 하노라 이스라엘 모든 사람이 애굽에서 올라올 때에 너희가 그들을[이스라엘 백성을] 선대하였느니라 이에 겐 사람이 아말렉 사람 중에서 떠나니라”(삼상15:6).
성경에는 다윗이 한 때 겐 족속의 성읍을 침공한 것으로 기록되었으나(삼상27:10), 그것은 그 성읍에 살던 겐 족속이 사울의 권유로 떠난 후에 아말렉 족속들이 들어가 살 때였던 것으로 보인다. 다윗은 아말렉 족속을 물리친 후에 성읍들을 겐 족속에게 찾아주고 전리품도 나누어주었다(삼상30:29, 26~31).


호밥은 가나안복지를 향한 이스라엘 백성의 대장정의 소중한 반려자요 안내자요 전우였으며,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가 호밥에게 약속한 것을 잊지 않고 끝까지 지켜 사울왕은 그들을 전장에서 피하도록 길을 열어줬고 다윗은 빼앗긴 성읍을 찾아주고 전리품을 나눠 주기까지 했다. 참 아름다운 이야기이다.
호밥은 소중하다는 의미. 우리의 생애에서도 호밥과 같은 사람을 만나게 될 것이며 때로는 자신이 다른 사람의 호밥이 되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아무리 신의와 인격을 겸비한 사람이라도 각각 자기의 본분에 충실하지 못하면 호밥은 남의 이야기에 불과할 것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