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2 (일)

  • 구름많음속초 17.2℃
  • 맑음동두천 18.3℃
  • 맑음파주 ℃
  • 구름조금대관령 9.8℃
  • -춘천 18.1℃
  • 구름많음북강릉 15.4℃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많음동해 16.9℃
  • 맑음서울 22.2℃
  • 맑음인천 23.3℃
  • 맑음수원 22.7℃
  • 구름조금영월 17.3℃
  • 구름조금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조금울산 18.3℃
  • 맑음광주 21.0℃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20.1℃
  • 구름조금성산 19.0℃
  • 맑음서귀포 21.7℃
  • 맑음강화 19.8℃
  • 맑음양평 19.8℃
  • 구름조금이천 18.6℃
  • 구름많음보은 16.6℃
  • 구름많음천안 20.8℃
  • 맑음부여 19.6℃
  • 구름많음금산 18.8℃
  • 맑음김해시 18.6℃
  • 맑음강진군 19.3℃
  • 맑음해남 18.2℃
  • 구름많음고흥 18.1℃
  • 구름조금봉화 13.7℃
  • 구름많음문경 15.7℃
  • 구름많음구미 18.6℃
  • 구름많음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창 17.1℃
  • 맑음거제 18.8℃
  • 구름조금남해 19.5℃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한국침신대, 2022학년도 입학식

URL복사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는 3월 3일 교단기념대강당에서 2022학년도 입학식을 가졌다.

노은석 교무연구지원처장의 사회로 김예지 총학생회장의 기도, 황재훈 신학대학원 원우회장의 성경봉독에 이어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가 “세상에 목숨 걸 만한 일이 있는가?”란 제목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최성은 목사는 설교를 통해 “학교에서 생활하는 동안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사명에 대하여 깊이 묵상하고 인생의 목적에 대해서 분명하게 정의해야 한다. 신입생 여러분은 영원한 일에 투자하시기 위해서 이 자리로 오셨다. 나의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라는 이 고백이 신입생 모두의 고백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설교를 마친 뒤, 교무연구지원처장의 학사보고와 입학허가 선언에 이어 교직원 전체가 일어나 함께 축복의 노래를 부르며 신입생을 환영했다. 이후 법인이사장 김병철 목사(온양)의 격려사와 총동창회장 조성완 목사(새미래)와 총회 전도부장 백승기 목사(백향목)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선배 총장은 권면사를 통해 “진실은 현장에 있다. 진리는 실천을 통해서 검증된다. 영성에 뿌리내린 지성인으로 한국침례신학대학교에서 최선을 다하는 여러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후 교직원들을 소개에 이어 학교법인 이사 배진민 목사의 축도로 입학식을 마쳤다.

 

한편 침신대는 학부 203명, 대학원부 231명 등 총 434명이 2022학년도 신·편입생으로 입학했다. 행사 후 신입생들은 교수 및 선배, 동기들과 인사를 나누며 학과별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침신인이 된 것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또한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는 전교생 및 교직원 모두에게 점심식사를 제공해 뜻깊은 나눔과 교제의 시간을 가졌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2022 라이즈업뱁티스트 기도축제 성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6월 1~3일 세종꿈의교회(안희묵 대표목사)에서 2022년 라이즈업뱁티스트 연합기도회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총회 재무부장 송명섭 목사의 사회로 진행한 1일 기도회는 가순권 목사(대전연합회 증경회장)가 대표기도로 섬겼고 지정윤 집사(세종꿈의)가 ‘주의 손에 나의 손을 포개고’를 특송했다. 이어 송명섭 목사가 히브리서 2장 1~4절 말씀을 봉독했고 박정근 목사(영안)가 단상에 올라 “복음 안에 거하라”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 목사는 “오늘 이 사흘간의 집회를 통해서 모든 전국에 계신 성도님들 마음속에 교회를 개척하고 교회를 부흥시키는 불 같은 마음이 일어나기를 주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복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때로 삶이 우리를 아프게 할 수도 있고 목회자나 성도들로 인해 아픔을 받을 수도 있지만 그 아픔이 아무리 크더라도 복음에서만은 흘러 떠내려가서는 안된다고 강권했다. 박 목사는 “우리 교단이 십자가 복음을 다시 붙들었으면 좋겠다. 우리 교단의 초대 목회자들의 설교를 들어보면 십자가 복음이 한 번도 빠진 적이 없다. 그들이 얼마나 복음을 굳게 붙들었던지 우리 할아버님도 함흥 형무소에서 3년간 옥살이를 하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