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2 (목)

  • 맑음속초 4.6℃
  • 맑음동두천 0.3℃
  • 맑음파주 -0.6℃
  • 구름많음대관령 -2.6℃
  • -춘천 0.7℃
  • 구름조금북강릉 4.6℃
  • 구름많음강릉 5.7℃
  • 흐림동해 7.4℃
  • 맑음서울 3.1℃
  • 맑음인천 3.5℃
  • 맑음수원 2.2℃
  • 구름많음영월 2.7℃
  • 박무대전 3.0℃
  • 흐림대구 7.5℃
  • 흐림울산 9.6℃
  • 연무광주 7.5℃
  • 흐림부산 10.7℃
  • 구름많음고창 4.4℃
  • 흐림제주 13.3℃
  • 흐림성산 11.7℃
  • 흐림서귀포 13.1℃
  • 맑음강화 3.1℃
  • 구름많음양평 1.1℃
  • 구름조금이천 -0.2℃
  • 흐림보은 2.1℃
  • 흐림천안 1.1℃
  • 흐림부여 3.2℃
  • 구름많음금산 2.6℃
  • 흐림김해시 9.8℃
  • 흐림강진군 8.3℃
  • 흐림해남 6.9℃
  • 흐림고흥 9.1℃
  • 구름많음봉화 0.4℃
  • 구름많음문경 3.5℃
  • 구름많음구미 5.5℃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창 5.4℃
  • 흐림거제 10.3℃
  • 흐림남해 9.2℃
기상청 제공

기고

전체기사 보기

가내(家內) 필화(筆禍) 위기 일발 작전

하늘붓 가는대로 -110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침례신문의 ‘하늘 붓 가는 대로’ 103회에 다음과 같은 표제의 나의 에세이가 게재됐다. ‘며느리와 딸’. ‘나도 아내와 함께 독일 라이프치히 한인교회 담임목사로 있는 아들 권순태 목사 집에 두 달을 머문 적이 있었다. 아들과 며느리는 환상적인 커플로서 뭇 교인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으며 이민교회를 섬기는 것을 보고 나는 그저 고마웠다. 그런데 문제는 며느리의 존재였다. 며느리는 친할 듯 하면서 뒤로 물러서고 말할 듯 하면서 침묵하기를 꼬박 두 달 동안 그러했었다. 나는 매우 조심스러웠다. 그 정도를 넘어서 나는 며느리를 경계했다. 어떻든 며느리에게 결례하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다. 두 달 체류 중 며느리에게 불평하거나 신경 쓰이지 않게 하려고 우리 노부부는 최대한 노력했다. 끼니 때는 사인 주기 전에 식탁에 앉았다. 밥 먹고는 언제나 잘 먹었다고 말했다. 두 달 동안 이런 시아버지의 “Thank You”에 “you’re welcome”이란 말을 며느리로부터 들어본 적이 없었다. 거의 나는 점심은 외식으로 때웠다. 식사 시간에도 며느리와 함께 한 적은 손가락으로 셀 정도였다. 10분 이상을 마주 앉아 담소한 적이 없었다. 어딜 가든 담소 잘 하기로 꽤나 유명





배너
배너